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베트남 FTA 타결…‘의류·수산물 타격 예상’
입력 2014.12.11 (06:30) 수정 2014.12.11 (07: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 <앵커 멘트>

한-베트남 FTA 타결로 우리 주요 공산품의 수출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

반면, 베트남산 의류와 ​수산물 등의 수입 장벽이 낮아져 ​국내 관련업계에 타격이 예상됩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우리나라가 베트남에 수출하는 무선통신기기 부품,

​ 현재, 최고 15%의 관세를 내고 있는데, 베트남과의 FTA가 발효되면 5년 뒤 관세가 없어집니다.

​ 합성수지에 부과되는 최고 8%의 관세도 5년 뒤에 철폐됩니다. ​

이같은 주요 소재·부품의 관세가 철폐되면서 우리 기업의 중간재 수출이 늘어나고 경쟁력 확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베트남이 삼성전자 등 우리 제조업체들의 핵심적인 조립과 가공단지 역할을 하는 ​나라이기 때문입니다. ​ ​

​​​반면, ​​우리나라는 ​ 남성 바지 등 의류의 관세를 즉시 철폐하고, ​구아바와 망고, 바나나 등 열대 과일의 관세는 ​ 10년 뒤 철폐하기로 했습니다.

가자미와 갯장어·넙치·방어 등은 3년 뒤에, 복어와 먹장어·피조개 등은 5년 뒤에 ​각각 관세를 없애기로 하는 등 ​수산물 시장을 대폭 개방했습니다.​​

​ 국내 의류업계와 ​과일 재배농가, ​어민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피해 보전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우리나라와 베트남은 법률적 검토를 거쳐 내년 상반기 중 협정문에 가서명을 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 한-베트남 FTA 타결…‘의류·수산물 타격 예상’
    • 입력 2014-12-11 06:31:26
    • 수정2014-12-11 07:23:25
    뉴스광장 1부
​​ <앵커 멘트>

한-베트남 FTA 타결로 우리 주요 공산품의 수출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

반면, 베트남산 의류와 ​수산물 등의 수입 장벽이 낮아져 ​국내 관련업계에 타격이 예상됩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우리나라가 베트남에 수출하는 무선통신기기 부품,

​ 현재, 최고 15%의 관세를 내고 있는데, 베트남과의 FTA가 발효되면 5년 뒤 관세가 없어집니다.

​ 합성수지에 부과되는 최고 8%의 관세도 5년 뒤에 철폐됩니다. ​

이같은 주요 소재·부품의 관세가 철폐되면서 우리 기업의 중간재 수출이 늘어나고 경쟁력 확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베트남이 삼성전자 등 우리 제조업체들의 핵심적인 조립과 가공단지 역할을 하는 ​나라이기 때문입니다. ​ ​

​​​반면, ​​우리나라는 ​ 남성 바지 등 의류의 관세를 즉시 철폐하고, ​구아바와 망고, 바나나 등 열대 과일의 관세는 ​ 10년 뒤 철폐하기로 했습니다.

가자미와 갯장어·넙치·방어 등은 3년 뒤에, 복어와 먹장어·피조개 등은 5년 뒤에 ​각각 관세를 없애기로 하는 등 ​수산물 시장을 대폭 개방했습니다.​​

​ 국내 의류업계와 ​과일 재배농가, ​어민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피해 보전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우리나라와 베트남은 법률적 검토를 거쳐 내년 상반기 중 협정문에 가서명을 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