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양 확정때까지…팽목항 못 떠나는 가족들
입력 2014.12.11 (06:50) 수정 2014.12.11 (07: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실종자 수중 수색이 종료된 지 한 달이 됐지만 진도 팽목항에는 여전히 일부 실종자 가족과 유가족들이 남아있습니다.

선체 인양과 가족들의 희생이 잊히지 않기를 바라며 찬 갯가 바람 속에 힘든 나날을 견디고 있는 이들을 곽선정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실종자 가족 2명과 유가족 10명이 머무르고 있는 팽목항 임시 주택.

쌀이며, 김치, 김... 전국에서 온 작은 정성들로 점심상을 차립니다.

정부 지원이 끊기면서 국민들이 보내주는 주, 부식에 ​의존하고 있고, 자원봉사자 7명의 도움을 받아 겨우 생활해 나가고 있습니다.

​<녹취> 세월호 유가족 : "이런 작은 지원들이 오히려 저희한테 더 소중하고 의미있는 거 같습니다."

물과 전기는 아직 공급되고 있지만, 문제는 의료 지원입니다.

실종자 가족과 유가족 상당수는 ​우울증과 소화 불량 등 각종 질환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녹취> 안산시 당직 공무원 : "합동사고대책본부는 다 해체됐기 때문에, 우리는 안산시 주민이고 해서 생활 민원 해결 차원에서만…."

단조로운 일상은 온종일 기다림으로만 채워집니다.

인양이 결정 날 때까지는 팽목항을 지키고 싶은 마음은 아직 여전합니다.

​<인터뷰> 권오복(실종자 가족) : "(팽목항이) 상징적이고, 세월호 관련된 사람들 만나서 얘기도 하고 하니까."

차가운 바다에 피붙이만 남겨두고 집으로 갈 수 없어 ​팽목항에 남기로 한 가족들...

수중 수색 종료가 사고 수습의 끝이 아니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녹취> 실종자 가족 : "결론을... (인양이) 어떻게 진척이 되는지 봐야죠."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 인양 확정때까지…팽목항 못 떠나는 가족들
    • 입력 2014-12-11 06:51:25
    • 수정2014-12-11 07:23:3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세월호 실종자 수중 수색이 종료된 지 한 달이 됐지만 진도 팽목항에는 여전히 일부 실종자 가족과 유가족들이 남아있습니다.

선체 인양과 가족들의 희생이 잊히지 않기를 바라며 찬 갯가 바람 속에 힘든 나날을 견디고 있는 이들을 곽선정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실종자 가족 2명과 유가족 10명이 머무르고 있는 팽목항 임시 주택.

쌀이며, 김치, 김... 전국에서 온 작은 정성들로 점심상을 차립니다.

정부 지원이 끊기면서 국민들이 보내주는 주, 부식에 ​의존하고 있고, 자원봉사자 7명의 도움을 받아 겨우 생활해 나가고 있습니다.

​<녹취> 세월호 유가족 : "이런 작은 지원들이 오히려 저희한테 더 소중하고 의미있는 거 같습니다."

물과 전기는 아직 공급되고 있지만, 문제는 의료 지원입니다.

실종자 가족과 유가족 상당수는 ​우울증과 소화 불량 등 각종 질환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녹취> 안산시 당직 공무원 : "합동사고대책본부는 다 해체됐기 때문에, 우리는 안산시 주민이고 해서 생활 민원 해결 차원에서만…."

단조로운 일상은 온종일 기다림으로만 채워집니다.

인양이 결정 날 때까지는 팽목항을 지키고 싶은 마음은 아직 여전합니다.

​<인터뷰> 권오복(실종자 가족) : "(팽목항이) 상징적이고, 세월호 관련된 사람들 만나서 얘기도 하고 하니까."

차가운 바다에 피붙이만 남겨두고 집으로 갈 수 없어 ​팽목항에 남기로 한 가족들...

수중 수색 종료가 사고 수습의 끝이 아니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녹취> 실종자 가족 : "결론을... (인양이) 어떻게 진척이 되는지 봐야죠."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