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천 년 전 폼페이 최후의 날을 엿보다
입력 2014.12.11 (06:52) 수정 2014.12.11 (07: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천 년 전 화산 폭발로 한순간에 사라져버린 도시죠,

로마제국 폼페이에 묻혀있던 유물들을 볼 수 있는 대규모 전시가 국내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유동엽 기자가 소개해드립니다.

<리포트>

로마시대 가장 화려했던 항구 도시 폼페이.

서기 79년 화산이 폭발해 2만 명이 살던 도시 전체가 화산재와 용암으로 뒤덮입니다.

2천 년이 지난 지금, 지하 6미터 아래 묻혀 있다 모습을 드러낸 도시는 그 자체로 타입캡슐입니다.

웅크려 앉아 손으로 코와 입을 막고 있는 남자. 화산재가 덮치던 최후의 날 모습 그대로입니다.

​사체가 부패한 자리에 석고를 부어 만든 모형인데도 몸짓 하나하나에서 절규가 느껴지는 듯 합니다.

<인터뷰> 박선영(관람객) : "순간의 느낌들이 실제 상황인 것처럼 다가오는 것 같아요."

​ 방금 만들어낸 듯한 금팔찌와 장신구,

다양한 공예품에서부터 까맣게 탄화된 빵과 곡식 같은 당시의 음식,

해상 무역으로 막대한 부를 쌓은 이들의 저택을 장식했던 벽화까지.

로마 문명의 절정이 담긴 유물들도 모두 남아있습니다.

<인터뷰> 구문경(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 : "생활했던 사람들의 모든 도구가 그 자리에서 출토됐기 때문에 어떤 용도로 사용됐는지, 어떤 가치가 있었는지를 보여주는 게 폼페이 유적의 특징이라고…."

그동안 250년 넘게 발굴이 진행됐지만 여전히 폼페이 유적의 절반은 땅에 묻힌 채 2천 년 전의 비밀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 2천 년 전 폼페이 최후의 날을 엿보다
    • 입력 2014-12-11 06:53:19
    • 수정2014-12-11 07:23:3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2천 년 전 화산 폭발로 한순간에 사라져버린 도시죠,

로마제국 폼페이에 묻혀있던 유물들을 볼 수 있는 대규모 전시가 국내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유동엽 기자가 소개해드립니다.

<리포트>

로마시대 가장 화려했던 항구 도시 폼페이.

서기 79년 화산이 폭발해 2만 명이 살던 도시 전체가 화산재와 용암으로 뒤덮입니다.

2천 년이 지난 지금, 지하 6미터 아래 묻혀 있다 모습을 드러낸 도시는 그 자체로 타입캡슐입니다.

웅크려 앉아 손으로 코와 입을 막고 있는 남자. 화산재가 덮치던 최후의 날 모습 그대로입니다.

​사체가 부패한 자리에 석고를 부어 만든 모형인데도 몸짓 하나하나에서 절규가 느껴지는 듯 합니다.

<인터뷰> 박선영(관람객) : "순간의 느낌들이 실제 상황인 것처럼 다가오는 것 같아요."

​ 방금 만들어낸 듯한 금팔찌와 장신구,

다양한 공예품에서부터 까맣게 탄화된 빵과 곡식 같은 당시의 음식,

해상 무역으로 막대한 부를 쌓은 이들의 저택을 장식했던 벽화까지.

로마 문명의 절정이 담긴 유물들도 모두 남아있습니다.

<인터뷰> 구문경(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 : "생활했던 사람들의 모든 도구가 그 자리에서 출토됐기 때문에 어떤 용도로 사용됐는지, 어떤 가치가 있었는지를 보여주는 게 폼페이 유적의 특징이라고…."

그동안 250년 넘게 발굴이 진행됐지만 여전히 폼페이 유적의 절반은 땅에 묻힌 채 2천 년 전의 비밀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동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