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내년부터 상호금융 가계대출 억제
입력 2014.12.11 (09:07) 경제
정부가 내년부터 농협과 수협, 새마을 금고 등 상호금융에 대한 가계 대출을 억제하기로 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어제 기획재정부 등과 함께 상호금융 관계기관 합동회의를 열고, 상호금융의 상가와 토지 담보 대출에 적용하는 담보인정비율, LTV 가이드라인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금융위는 은행의 경우 상가와 토지 담보 대출을 기업 대출로 분류해 40% 정도의 LTV를 적용하고 있지만 상호금융권은 이를 최고 80%까지 인정하는 사례가 많아 부실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공신력 있는 외부 감정평가 법인이 부동산 담보 가치를 제대로 평가했는지 사후에 심사하는 방안도 시범 운용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이자와 원금을 일정하게 갚는 비거치식 분할상환대출 비중을 현재 2.5%에서 2017년 15%까지 높이고 새마을 금고에 동일인 대출 한도를 도입하는 등의 대출 억제책도 마련했습니다.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액은 올해 9월말 현재 210조3천억 원으로 2008년 보다 두배 가까이 늘었고 가계대출 증가율도 9월 현재 11.3%로 6.2%인 은행보다 높습니다.
  • 정부, 내년부터 상호금융 가계대출 억제
    • 입력 2014-12-11 09:07:27
    경제
정부가 내년부터 농협과 수협, 새마을 금고 등 상호금융에 대한 가계 대출을 억제하기로 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어제 기획재정부 등과 함께 상호금융 관계기관 합동회의를 열고, 상호금융의 상가와 토지 담보 대출에 적용하는 담보인정비율, LTV 가이드라인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금융위는 은행의 경우 상가와 토지 담보 대출을 기업 대출로 분류해 40% 정도의 LTV를 적용하고 있지만 상호금융권은 이를 최고 80%까지 인정하는 사례가 많아 부실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공신력 있는 외부 감정평가 법인이 부동산 담보 가치를 제대로 평가했는지 사후에 심사하는 방안도 시범 운용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이자와 원금을 일정하게 갚는 비거치식 분할상환대출 비중을 현재 2.5%에서 2017년 15%까지 높이고 새마을 금고에 동일인 대출 한도를 도입하는 등의 대출 억제책도 마련했습니다.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액은 올해 9월말 현재 210조3천억 원으로 2008년 보다 두배 가까이 늘었고 가계대출 증가율도 9월 현재 11.3%로 6.2%인 은행보다 높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