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페루 축구선수, 경기 중 번개 맞고도 ‘멀쩡’
입력 2014.12.11 (09:53) 수정 2014.12.11 (09:53) 연합뉴스
페루의 한 축구 선수가 경기 중 번개를 맞고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스포츠 전문 ESPN은 페루 프로축구 유니언 푸에르자 미네이라의 조아오 콘트레라스가 11일(한국시간) 열린 라이벌 팀 스포르트 아길라와의 페루컵 경기에서 낙뢰를 맞고 쓰러졌다고 보도했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치러진 이 경기에서 후반전이 시작되고 몇초 뒤 갑자기 '쾅'소리가 났다. 동시에 콘트레라스가 몸에서 하얀 연기를 피어올리며 쓰러졌다.

콘트레라스는 곧바로 명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

그의 소속팀은 트위터를 통해 "위험한 상황은 다 지나갔다. 건강은 괜찮으나 선수가 겁에 질려있다"고 전했다.

이날 유니언 푸에르자 미네이라는 스포르트 아길라를 6-3으로 꺾었다.

넓은 그라운드에서 경기를 치르는 축구에서 낙뢰 사고가 아주 드문 일은 아니다.

2002년 10월에는 1994 미국 월드컵에 출전했던 콜롬비아의 헤르만 가비리아가 훈련 도중 번개를 맞고 쓰러진 뒤 끝내 숨졌다.
  • 페루 축구선수, 경기 중 번개 맞고도 ‘멀쩡’
    • 입력 2014-12-11 09:53:22
    • 수정2014-12-11 09:53:36
    연합뉴스
페루의 한 축구 선수가 경기 중 번개를 맞고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스포츠 전문 ESPN은 페루 프로축구 유니언 푸에르자 미네이라의 조아오 콘트레라스가 11일(한국시간) 열린 라이벌 팀 스포르트 아길라와의 페루컵 경기에서 낙뢰를 맞고 쓰러졌다고 보도했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치러진 이 경기에서 후반전이 시작되고 몇초 뒤 갑자기 '쾅'소리가 났다. 동시에 콘트레라스가 몸에서 하얀 연기를 피어올리며 쓰러졌다.

콘트레라스는 곧바로 명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

그의 소속팀은 트위터를 통해 "위험한 상황은 다 지나갔다. 건강은 괜찮으나 선수가 겁에 질려있다"고 전했다.

이날 유니언 푸에르자 미네이라는 스포르트 아길라를 6-3으로 꺾었다.

넓은 그라운드에서 경기를 치르는 축구에서 낙뢰 사고가 아주 드문 일은 아니다.

2002년 10월에는 1994 미국 월드컵에 출전했던 콜롬비아의 헤르만 가비리아가 훈련 도중 번개를 맞고 쓰러진 뒤 끝내 숨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