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침몰 오룡호 나흘 만에 실종 선원 수색 재개
입력 2014.12.11 (10:54) 수정 2014.12.11 (16:03) 사회
사고 해역의 기상악화로 나흘째 중단됐던 오룡호 실종 선원 수색 작업이 오늘 오전부터 재개됐습니다.

그러나 사조산업은, 수색 작업은 재개됐지만 며칠 간의 기상 악화로 실종 선원들이 입고 있을 구명조끼가 벗겨지며 가라앉았을 가능성이 제기돼, 수색 작업에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실종 선원 가족들은 오늘 오전 부산 감천항 선착장을 찾아, 오룡호와 유사한 구조의 외국적 트롤어선을 살펴보고 신속한 수색 작업을 당부했습니다.
  • 침몰 오룡호 나흘 만에 실종 선원 수색 재개
    • 입력 2014-12-11 10:54:25
    • 수정2014-12-11 16:03:19
    사회
사고 해역의 기상악화로 나흘째 중단됐던 오룡호 실종 선원 수색 작업이 오늘 오전부터 재개됐습니다.

그러나 사조산업은, 수색 작업은 재개됐지만 며칠 간의 기상 악화로 실종 선원들이 입고 있을 구명조끼가 벗겨지며 가라앉았을 가능성이 제기돼, 수색 작업에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실종 선원 가족들은 오늘 오전 부산 감천항 선착장을 찾아, 오룡호와 유사한 구조의 외국적 트롤어선을 살펴보고 신속한 수색 작업을 당부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