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숨 고른 손흥민, 득점포 예열…최다골 도전
입력 2014.12.11 (11:14) 수정 2014.12.11 (12:02) 연합뉴스
주중 경기에서 숨을 고른 손흥민(22·레버쿠젠)이 득점포를 다시 조준한다.

레버쿠젠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묀헨글라트바흐를 상대로 2014-2015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15라운드를 펼친다.

손흥민은 10일 벌어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C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벤치에서 출발, 25분만 뛰며 체력을 아꼈다.

올 시즌 분데스리가 거의 쉼 없이 뛴 손흥민의 체력을 안배하기 위한 팀의 조치로 풀이된다.

묀헨글라트바흐와의 대결은 레버쿠젠이 상위권을 유지하려면 놓칠 수 없는 경기다.

레버쿠젠은 승점 23을 쌓아 4위를 달리고 있다.

그 아래를 샬케04, 묀헨글라트바흐가 차례로 승점, 골 득실까지 같고 다득점에서 뒤져 쫓아오는 중이다.

이 경기에서 지면 레버쿠젠은 7위까지 밀려날 수 있다.

불안한 레버쿠젠에 손흥민은 '믿는 구석'이다.

손흥민은 올 시즌 정규리그 5골을 포함해 벌써 11골을 쌓았다.

정규리그 득점으로만 따지면 레버쿠젠에서는 카림 벨라라비(7골)에 이어 팀 내 두 번째로 많은 골을 뽑았다.

활약상 덕분에 최근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리버풀, 토트넘이 그에게 눈독을 들인다는 보도가 흘러나오고 있다.

잠시 숨을 고른 손흥민은 이번 경기에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골 타이기록에 도전한다.

그는 함부르크에서 몸담은 2012-2013시즌과 레버쿠젠 이적 첫 시즌인 지난 시즌 가장 많은 12골을 뽑았다.

시즌 중반이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최고 기록에 근접한 상태여서 손흥민이 최다 골 신기록을 갈아치울 가능성은 크다.

손흥민으로서는 묀헨글라트바흐를 상대로 좋은 기억도 있어 자신감도 있을 터다.

그는 지난 시즌 묀헨글라트바흐전에서 두 달에 걸친 득점 가뭄을 깨고 골을 터뜨려 10호 골을 돌파한 바 있다.

기성용(25)의 팀 잉글랜드 스완지시티는 15일 오전 1시 토트넘과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에 나선다.

기성용은 올 시즌 스완지시티 핵심으로 뛰며 개막 후 정규리그 전 경기 선발 출전 행진을 벌이고 있다.

퀸스파크 레인저스와의 14라운드에서는 시즌 2호 골을 넣으며 해결사로도 날았다.

스완지시티는 직전 경기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1-3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분위기를 수습하기 위해 이 경기에선 승점 3이 절실하다.

수비수 윤석영(24)이 몸담은 퀸스파크 레인저스는 16일 새벽 에버턴을 상대로 하위권 탈출을 목표로 승점 사냥에 도전한다.

퀸스파크 레인저스는 올 시즌에도 20개 구단 가운데 17위로 처져 강등 걱정을 해야 하는 처지다.

◇ 유럽축구 일정

▲ 13일(토)

호펜하임-프랑크푸르트(4시30분·김진수 홈)

도르트문트-헤르타 베를린(지동원 원정)

아우크스부르크-뮌헨(홍정호 홈·이상 23시30분)

▲ 14일(일)

볼턴-입스위치(이청용 홈)

카디프시티-본머스(김보경 원정·이상 0시)

마인츠-슈투트가르트(2시30분·구자철·박주호 홈)

레버쿠젠-묀헨글라트바흐(23시30분·손흥민 홈)

▲ 15일(월)

스완지시티-토트넘(1시·기성용 홈)

▲ 16일(화)

퀸스파크 레인저스-에버턴(5시·윤석영 원정)
  • 숨 고른 손흥민, 득점포 예열…최다골 도전
    • 입력 2014-12-11 11:14:21
    • 수정2014-12-11 12:02:14
    연합뉴스
주중 경기에서 숨을 고른 손흥민(22·레버쿠젠)이 득점포를 다시 조준한다.

레버쿠젠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묀헨글라트바흐를 상대로 2014-2015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15라운드를 펼친다.

손흥민은 10일 벌어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C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벤치에서 출발, 25분만 뛰며 체력을 아꼈다.

올 시즌 분데스리가 거의 쉼 없이 뛴 손흥민의 체력을 안배하기 위한 팀의 조치로 풀이된다.

묀헨글라트바흐와의 대결은 레버쿠젠이 상위권을 유지하려면 놓칠 수 없는 경기다.

레버쿠젠은 승점 23을 쌓아 4위를 달리고 있다.

그 아래를 샬케04, 묀헨글라트바흐가 차례로 승점, 골 득실까지 같고 다득점에서 뒤져 쫓아오는 중이다.

이 경기에서 지면 레버쿠젠은 7위까지 밀려날 수 있다.

불안한 레버쿠젠에 손흥민은 '믿는 구석'이다.

손흥민은 올 시즌 정규리그 5골을 포함해 벌써 11골을 쌓았다.

정규리그 득점으로만 따지면 레버쿠젠에서는 카림 벨라라비(7골)에 이어 팀 내 두 번째로 많은 골을 뽑았다.

활약상 덕분에 최근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리버풀, 토트넘이 그에게 눈독을 들인다는 보도가 흘러나오고 있다.

잠시 숨을 고른 손흥민은 이번 경기에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골 타이기록에 도전한다.

그는 함부르크에서 몸담은 2012-2013시즌과 레버쿠젠 이적 첫 시즌인 지난 시즌 가장 많은 12골을 뽑았다.

시즌 중반이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최고 기록에 근접한 상태여서 손흥민이 최다 골 신기록을 갈아치울 가능성은 크다.

손흥민으로서는 묀헨글라트바흐를 상대로 좋은 기억도 있어 자신감도 있을 터다.

그는 지난 시즌 묀헨글라트바흐전에서 두 달에 걸친 득점 가뭄을 깨고 골을 터뜨려 10호 골을 돌파한 바 있다.

기성용(25)의 팀 잉글랜드 스완지시티는 15일 오전 1시 토트넘과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에 나선다.

기성용은 올 시즌 스완지시티 핵심으로 뛰며 개막 후 정규리그 전 경기 선발 출전 행진을 벌이고 있다.

퀸스파크 레인저스와의 14라운드에서는 시즌 2호 골을 넣으며 해결사로도 날았다.

스완지시티는 직전 경기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1-3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분위기를 수습하기 위해 이 경기에선 승점 3이 절실하다.

수비수 윤석영(24)이 몸담은 퀸스파크 레인저스는 16일 새벽 에버턴을 상대로 하위권 탈출을 목표로 승점 사냥에 도전한다.

퀸스파크 레인저스는 올 시즌에도 20개 구단 가운데 17위로 처져 강등 걱정을 해야 하는 처지다.

◇ 유럽축구 일정

▲ 13일(토)

호펜하임-프랑크푸르트(4시30분·김진수 홈)

도르트문트-헤르타 베를린(지동원 원정)

아우크스부르크-뮌헨(홍정호 홈·이상 23시30분)

▲ 14일(일)

볼턴-입스위치(이청용 홈)

카디프시티-본머스(김보경 원정·이상 0시)

마인츠-슈투트가르트(2시30분·구자철·박주호 홈)

레버쿠젠-묀헨글라트바흐(23시30분·손흥민 홈)

▲ 15일(월)

스완지시티-토트넘(1시·기성용 홈)

▲ 16일(화)

퀸스파크 레인저스-에버턴(5시·윤석영 원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