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원순 “정명훈 배제해버리면 시향 대안 있느냐?”
입력 2014.12.11 (16:53)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내부 갈등을 겪는 서울시향과 관련해 정명훈 감독의 역할과 비중을 인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시장은 11일 언론사 사회부장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정명훈 감독에 대한 공격은 취임 직후부터 있었지만 정 감독처럼 서울시민이 사랑하는 오케스트라 지휘자가 문제가 좀 있다고 하기로서니 배제해버리면 그 대안이 있느냐"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클래식을 사랑하는 20만∼30만명의 시민이 있는데 세계적으로 역할을 하는 오케스트라 하나는 가져가야 한다"며 "여러 가지 고민의 지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취임 초기 대표이사 인사 문제를 놓고 정 감독과 일부 갈등이 있었던 점은 인정했다.

박 시장은 "처음에 정 감독과의 계약을 연장한 후 정 감독이 대표를 바꿔달라고 했는데 제가 추천하면 정 감독이 안 된다고 하고, 정 감독이 제안하면 제가 또 (만족하지 못했다)"라며 "박현정 대표는 처음에 정 감독이 좋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공적 절차대로 대표를 선임하고 객관적으로 보지만 걸러지지 않는 경우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직원 인권침해 의혹을 받는 박현정 대표에 대해서는 비교적 쓴소리를 했다.

박 시장은 "박 대표는 기업에서는 개혁, 혁신의 퍼포먼스를 보여줬는데 그렇게 직원들을 꾸중해서는 성공할 수 있겠느냐는 생각이 든다"며 "아직 진상이 나오진 않았지만 (폭언 등이) 사실이라면 경영자로서의 문제가 상당히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정 감독과 박 대표에 대한 조사가 각각 이뤄지고 있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이른 시일 내 인사 등과 관련해 결단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또 서울시청에서 영국 대사관을 지나 덕수궁으로 갈 수 있도록 영국대사관과 협의 중이며, 영국 근위대와 한국 수문장을 교류해 활동하게 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 박원순 “정명훈 배제해버리면 시향 대안 있느냐?”
    • 입력 2014-12-11 16:53:41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내부 갈등을 겪는 서울시향과 관련해 정명훈 감독의 역할과 비중을 인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시장은 11일 언론사 사회부장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정명훈 감독에 대한 공격은 취임 직후부터 있었지만 정 감독처럼 서울시민이 사랑하는 오케스트라 지휘자가 문제가 좀 있다고 하기로서니 배제해버리면 그 대안이 있느냐"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클래식을 사랑하는 20만∼30만명의 시민이 있는데 세계적으로 역할을 하는 오케스트라 하나는 가져가야 한다"며 "여러 가지 고민의 지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취임 초기 대표이사 인사 문제를 놓고 정 감독과 일부 갈등이 있었던 점은 인정했다.

박 시장은 "처음에 정 감독과의 계약을 연장한 후 정 감독이 대표를 바꿔달라고 했는데 제가 추천하면 정 감독이 안 된다고 하고, 정 감독이 제안하면 제가 또 (만족하지 못했다)"라며 "박현정 대표는 처음에 정 감독이 좋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공적 절차대로 대표를 선임하고 객관적으로 보지만 걸러지지 않는 경우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직원 인권침해 의혹을 받는 박현정 대표에 대해서는 비교적 쓴소리를 했다.

박 시장은 "박 대표는 기업에서는 개혁, 혁신의 퍼포먼스를 보여줬는데 그렇게 직원들을 꾸중해서는 성공할 수 있겠느냐는 생각이 든다"며 "아직 진상이 나오진 않았지만 (폭언 등이) 사실이라면 경영자로서의 문제가 상당히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정 감독과 박 대표에 대한 조사가 각각 이뤄지고 있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이른 시일 내 인사 등과 관련해 결단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또 서울시청에서 영국 대사관을 지나 덕수궁으로 갈 수 있도록 영국대사관과 협의 중이며, 영국 근위대와 한국 수문장을 교류해 활동하게 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