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체불명’ 공자평화상에 피델 카스트로 선정
입력 2014.12.11 (16:57) 국제
일부 중국인이 노벨 평화상에 맞서 제정한 것으로 알려진, '공자평화상'의 올해 수상자로 피델 카스트로 쿠바 전 국가평의회 의장이 선정됐습니다.

중국 환구시보는 카스트로가 재임 중에 미국 등 국제사회와의 갈등을 힘으로 해결하지 않았고, 은퇴 후에도 핵전쟁 불가론 확산에 나서 세계평화에 기여했다고 전했습니다.

노벨 평화상 시상식에 앞서 지난 9일 열린 시상식에서는 중국에서 유학 중인 쿠바 교환학생이 카스트로를 대신해 상을 받았습니다.

올해 공자평화상 후보는 20여명으로 박근혜 대통령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포함됐습니다.

공자평화상은 중국국제평화연구센터가 2010년 반체제 인사 류샤오보가 노벨평화상을 받기 이틀 전에 갑자기 수상자를 발표하면서 시작됐습니다.

중국 당국의 입김이 작용하고 있다는 의혹이 일고 있지만 공자평화상 측은 중국 당국과 무관하다고 주장했습니다.
  • ‘정체불명’ 공자평화상에 피델 카스트로 선정
    • 입력 2014-12-11 16:57:12
    국제
일부 중국인이 노벨 평화상에 맞서 제정한 것으로 알려진, '공자평화상'의 올해 수상자로 피델 카스트로 쿠바 전 국가평의회 의장이 선정됐습니다.

중국 환구시보는 카스트로가 재임 중에 미국 등 국제사회와의 갈등을 힘으로 해결하지 않았고, 은퇴 후에도 핵전쟁 불가론 확산에 나서 세계평화에 기여했다고 전했습니다.

노벨 평화상 시상식에 앞서 지난 9일 열린 시상식에서는 중국에서 유학 중인 쿠바 교환학생이 카스트로를 대신해 상을 받았습니다.

올해 공자평화상 후보는 20여명으로 박근혜 대통령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포함됐습니다.

공자평화상은 중국국제평화연구센터가 2010년 반체제 인사 류샤오보가 노벨평화상을 받기 이틀 전에 갑자기 수상자를 발표하면서 시작됐습니다.

중국 당국의 입김이 작용하고 있다는 의혹이 일고 있지만 공자평화상 측은 중국 당국과 무관하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