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겨울 최악 한파 온다…내주 아침 -10도 이하로 ‘뚝’
입력 2014.12.11 (19:27) 연합뉴스
이번 주말에는 충청 이남 서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눈이 그친 후 화요일인 16일부터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까지 기온이 떨어지는 강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찬 공기가 서해안을 지나면서 형성된 눈구름대가 내륙으로 유입돼 12∼13일 충청남도, 전라남북도와 제주도 산간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12일 오후부터 13일 새벽에는 서울·경기도, 강원도 영서, 충청북도와 경상남북도 서부내륙에도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주말에는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평년보다 2∼8도 낮은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월요일인 15일 일시적으로 평년기온을 회복했다가 오전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영서를 시작으로 눈 또는 비가 시작돼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특히 기온이 낮은 중부지방과 남부 산지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눈·비가 그치는 16일 아침부터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고,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어 추위에 대한 대비가 필요해 보인다.

특히 17∼18일에는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까지 떨어지면서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되겠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 추위는 금요일인 19일까지 이어지다가 다음 주말에야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16일 오후부터 18일 충청남도, 전라남북도와 제주도 산간 지역에는 또다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 올겨울 최악 한파 온다…내주 아침 -10도 이하로 ‘뚝’
    • 입력 2014-12-11 19:27:41
    연합뉴스
이번 주말에는 충청 이남 서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눈이 그친 후 화요일인 16일부터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까지 기온이 떨어지는 강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찬 공기가 서해안을 지나면서 형성된 눈구름대가 내륙으로 유입돼 12∼13일 충청남도, 전라남북도와 제주도 산간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12일 오후부터 13일 새벽에는 서울·경기도, 강원도 영서, 충청북도와 경상남북도 서부내륙에도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주말에는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평년보다 2∼8도 낮은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월요일인 15일 일시적으로 평년기온을 회복했다가 오전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영서를 시작으로 눈 또는 비가 시작돼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특히 기온이 낮은 중부지방과 남부 산지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눈·비가 그치는 16일 아침부터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고,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어 추위에 대한 대비가 필요해 보인다.

특히 17∼18일에는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이하까지 떨어지면서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되겠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 추위는 금요일인 19일까지 이어지다가 다음 주말에야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16일 오후부터 18일 충청남도, 전라남북도와 제주도 산간 지역에는 또다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