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서 거미 감각기관 본떠 ‘초고감도 센서’ 개발
입력 2014.12.11 (19:18) 수정 2014.12.11 (22:0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눈도 잘 보이지 않고 귀도 들리지 않는 거미가 사냥을 할 수 있는 원리.

이 거미의 비밀에서 시작한 연구가 초고감도 센서로 태어났습니다.

자연을 본떠 새로운 기술을 만들어내는 것을 생체모사기술이라고 하는데요.

어떤 원리인지 이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눈이 퇴화돼 거의 보이지 않는 거미.

하지만 먹이를 찾아내는 순발력은 어느 동물 못지 않습니다.

비밀은 거미줄의 흔들림을 느끼는 발목 주변의 갈라진 틈.

이 틈으로 신경세포가 연결돼 있어 아주 미세한 진동을 감지해 물체의 움직임을 파악하는 겁니다.

<인터뷰> 김태일(성균관대 교수) : "거미는 눈과 귀가 퇴화돼있어요. 그런데도 포식자나 먹이를 인식해야 하기 때문에 이러한 감각기관이 잘 발달돼 있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미세한 균열이 있는 거미의 기관을 본떠 초 고감도 센서를 만드는 데 성공했습니다.

얇은 백금 박막에 균열을 낸 뒤 잘 휘어지는 기판 위에 붙여 보니 기존의 센서보다 최고 천 배까지 민감해졌습니다.

또 사람이 말을 할 때 목청의 진동만 감지해 원음을 살려내는 것도 가능합니다.

앞으로 음성 인지 기술이나 생체 센서 제작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만수(서울대 교수) : "손목이나 피부, 옷 같은 데 장착할 수 있어서 유연소자로서 생체의 활동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이런 센서로도 활용할 수 있다고 봅니다."

쓸모없는 것이라고 여겼던 균열을 활용한 초고감도 센서.

단순하고도 효율적인 방법으로 자연에 적응해온 생체의 비밀이 나노 기술과 결합해 새로운 기술로 태어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수연입니다.
  • 국내서 거미 감각기관 본떠 ‘초고감도 센서’ 개발
    • 입력 2014-12-11 19:31:20
    • 수정2014-12-11 22:06:26
    뉴스 7
<앵커 멘트>

눈도 잘 보이지 않고 귀도 들리지 않는 거미가 사냥을 할 수 있는 원리.

이 거미의 비밀에서 시작한 연구가 초고감도 센서로 태어났습니다.

자연을 본떠 새로운 기술을 만들어내는 것을 생체모사기술이라고 하는데요.

어떤 원리인지 이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눈이 퇴화돼 거의 보이지 않는 거미.

하지만 먹이를 찾아내는 순발력은 어느 동물 못지 않습니다.

비밀은 거미줄의 흔들림을 느끼는 발목 주변의 갈라진 틈.

이 틈으로 신경세포가 연결돼 있어 아주 미세한 진동을 감지해 물체의 움직임을 파악하는 겁니다.

<인터뷰> 김태일(성균관대 교수) : "거미는 눈과 귀가 퇴화돼있어요. 그런데도 포식자나 먹이를 인식해야 하기 때문에 이러한 감각기관이 잘 발달돼 있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미세한 균열이 있는 거미의 기관을 본떠 초 고감도 센서를 만드는 데 성공했습니다.

얇은 백금 박막에 균열을 낸 뒤 잘 휘어지는 기판 위에 붙여 보니 기존의 센서보다 최고 천 배까지 민감해졌습니다.

또 사람이 말을 할 때 목청의 진동만 감지해 원음을 살려내는 것도 가능합니다.

앞으로 음성 인지 기술이나 생체 센서 제작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만수(서울대 교수) : "손목이나 피부, 옷 같은 데 장착할 수 있어서 유연소자로서 생체의 활동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이런 센서로도 활용할 수 있다고 봅니다."

쓸모없는 것이라고 여겼던 균열을 활용한 초고감도 센서.

단순하고도 효율적인 방법으로 자연에 적응해온 생체의 비밀이 나노 기술과 결합해 새로운 기술로 태어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