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인권 규탄…대북 압박 강화
입력 2014.12.11 (23:16) 수정 2014.12.11 (23:5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 국무부가 탈북자들을 청사로 초청해 북한 인권 실태에 대한 충격적 증언을 들었습니다.

미국이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워싱턴 김성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 국무부가 이례적으로, 탈북자들을 청사로 초청했습니다.

지난 2007년 탈북한 박연미씨는 중국에서 당한 암울한 했던 사건을 증언했습니다.

<녹취> 박연미 (탈북자) : "당시 13살 이었습니다. (브로커는) 성관계를 하지 않으면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어머니가 저를 보호하기 위해 대신 당했습니다."

붙잡히면 목숨을 끊으려고 흉기를 지니고 다녔다는 일화도 소개했습니다.

2006년 미국에 정착한 또 다른 탈북자는 국제사회의 도움을 호소했습니다.

<녹취> 조셉 김 (탈북자) : "외국 영화나 정보가 북한 주민들을 변화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증언 자리에는 톰 말리노프스키 미 국무부 인권 담당 차관보와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도 참석했습니다.

킹 특사는 이번달 말, 유엔 안보리가 북한 인권 문제를 정식 의제로 채택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인권운동 단체인 북한자유연합도 지난해 라오스에서 북송된 청소년들의 생사 확인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는 북한 인권 문제와 관련해, 내년에도 올해처럼 유엔 활동을 통한 대북 압박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 북, 인권 규탄…대북 압박 강화
    • 입력 2014-12-11 23:16:59
    • 수정2014-12-11 23:52:16
    뉴스라인
<앵커 멘트>

미 국무부가 탈북자들을 청사로 초청해 북한 인권 실태에 대한 충격적 증언을 들었습니다.

미국이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워싱턴 김성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 국무부가 이례적으로, 탈북자들을 청사로 초청했습니다.

지난 2007년 탈북한 박연미씨는 중국에서 당한 암울한 했던 사건을 증언했습니다.

<녹취> 박연미 (탈북자) : "당시 13살 이었습니다. (브로커는) 성관계를 하지 않으면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어머니가 저를 보호하기 위해 대신 당했습니다."

붙잡히면 목숨을 끊으려고 흉기를 지니고 다녔다는 일화도 소개했습니다.

2006년 미국에 정착한 또 다른 탈북자는 국제사회의 도움을 호소했습니다.

<녹취> 조셉 김 (탈북자) : "외국 영화나 정보가 북한 주민들을 변화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증언 자리에는 톰 말리노프스키 미 국무부 인권 담당 차관보와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도 참석했습니다.

킹 특사는 이번달 말, 유엔 안보리가 북한 인권 문제를 정식 의제로 채택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인권운동 단체인 북한자유연합도 지난해 라오스에서 북송된 청소년들의 생사 확인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는 북한 인권 문제와 관련해, 내년에도 올해처럼 유엔 활동을 통한 대북 압박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