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혼유 사고’ 잇따라…대처 방법은?
입력 2014.12.11 (23:23) 수정 2014.12.11 (23:5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유 차량에 휘발유를 주유하는 '혼유 사고' 피해가 매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경우 모르쇠로 일관하며 책임을 회피하는 주유소들이 많은데요.

어떻게 하면 피해를 막을 수 있는지 김기화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출퇴근용으로 경유차를 운전하는 윤우상씨.

얼마전 차에 시동을 걸었는데, 이상한 소리가 났습니다.

<인터뷰> 윤우상 (경유차 운전자) : "자동차에 이상한 현상이 굉장히 심하게 나오더라고요. 덜컹덜컹, 푸드덕 푸드덕. 시동이 안걸려서..."

카센터에 가서야 원인이 밝혀졌습니다.

경유를 넣어야 하는데 휘발유가 들어간 겁니다.

수리비용으로 4백3십만 원이 나왔습니다.

이처럼 경유차량에 휘발유를 주유하는 '혼유사고'는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것만 해마다 백여건이 넘습니다.

피해자의 절반 이상은 운전을 하다 자동차에 이상을 느껴 뒤늦게 혼유사실을 안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혼유사고가 났는데도 주유소가 이를 인정하지 않는 경우가 전체의 30%나 됐습니다.

<인터뷰> 김현윤 (한국소비자원 피해구제2팀장) : "주유하기 전에 아무 이상이 없었는데 주유하고 차에 증상이 나타났다고 하면 혼유를 의심하셔야 합니다. 그래서 그 부분을 바로 문제제기하셔야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처럼 주유를 시작하기 전에 넣을 유종을 정확히 말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또 경유차량에 주유할 때는 현금이 아닌 신용카드로 계산하는 것이 좋습니다.

어떤 기름을 주유했는지 카드 전표에 찍혀있어 혼유사고가 났을 때 증거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혼유 사고’ 잇따라…대처 방법은?
    • 입력 2014-12-11 23:27:58
    • 수정2014-12-11 23:52:18
    뉴스라인
<앵커 멘트>

경유 차량에 휘발유를 주유하는 '혼유 사고' 피해가 매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경우 모르쇠로 일관하며 책임을 회피하는 주유소들이 많은데요.

어떻게 하면 피해를 막을 수 있는지 김기화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출퇴근용으로 경유차를 운전하는 윤우상씨.

얼마전 차에 시동을 걸었는데, 이상한 소리가 났습니다.

<인터뷰> 윤우상 (경유차 운전자) : "자동차에 이상한 현상이 굉장히 심하게 나오더라고요. 덜컹덜컹, 푸드덕 푸드덕. 시동이 안걸려서..."

카센터에 가서야 원인이 밝혀졌습니다.

경유를 넣어야 하는데 휘발유가 들어간 겁니다.

수리비용으로 4백3십만 원이 나왔습니다.

이처럼 경유차량에 휘발유를 주유하는 '혼유사고'는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것만 해마다 백여건이 넘습니다.

피해자의 절반 이상은 운전을 하다 자동차에 이상을 느껴 뒤늦게 혼유사실을 안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혼유사고가 났는데도 주유소가 이를 인정하지 않는 경우가 전체의 30%나 됐습니다.

<인터뷰> 김현윤 (한국소비자원 피해구제2팀장) : "주유하기 전에 아무 이상이 없었는데 주유하고 차에 증상이 나타났다고 하면 혼유를 의심하셔야 합니다. 그래서 그 부분을 바로 문제제기하셔야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처럼 주유를 시작하기 전에 넣을 유종을 정확히 말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또 경유차량에 주유할 때는 현금이 아닌 신용카드로 계산하는 것이 좋습니다.

어떤 기름을 주유했는지 카드 전표에 찍혀있어 혼유사고가 났을 때 증거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