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토막시신 수사본부 중국동포 추정 유력 용의자 검거
입력 2014.12.11 (23:47) 수정 2014.12.12 (01:57) 연합뉴스
경기 수원 팔달산 토막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경찰에 검거됐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11일 오후 11시 30분께 수원시 팔달구 고등동 한 모텔 카운터에서 유력한 용의자 박모(50대 중반·중국동포 추정·가명)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하순께 월세방 가계약을 한 박씨가 보름가량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한 주민의 제보를 받고 출동, 방 내부를 감식해 피해자의 것으로 보이는 인혈 반응을 찾아냈다.

또 방 안에서는 토막시신을 담을 때 사용한 비닐봉투도 발견됐다.

피해여성은 박씨와 동거해 온 김모(40대 후반·중국동포 추정)씨로 추정된다.

용의자는 검거 당시 해당 모텔에 또다른 여성과 투숙을 하러 들어가다가 잠복 중인 경찰에 체포됐다.

용의자는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는 주변인 진술이 있어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는 박모, 정모 등 가명을 여러개 사용하고 다닌 것으로 조사됐다"며 "현재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어 자세한 범행동기나 사건 경위, 나머지 시신 유기 장소 등은 날이 밝아서야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DNA분석 결과, 수원천변에서 발견된 검은색 비닐봉지 안 살점은 토막시신 피해자의 인체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 토막시신 수사본부 중국동포 추정 유력 용의자 검거
    • 입력 2014-12-11 23:47:52
    • 수정2014-12-12 01:57:54
    연합뉴스
경기 수원 팔달산 토막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경찰에 검거됐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11일 오후 11시 30분께 수원시 팔달구 고등동 한 모텔 카운터에서 유력한 용의자 박모(50대 중반·중국동포 추정·가명)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하순께 월세방 가계약을 한 박씨가 보름가량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한 주민의 제보를 받고 출동, 방 내부를 감식해 피해자의 것으로 보이는 인혈 반응을 찾아냈다.

또 방 안에서는 토막시신을 담을 때 사용한 비닐봉투도 발견됐다.

피해여성은 박씨와 동거해 온 김모(40대 후반·중국동포 추정)씨로 추정된다.

용의자는 검거 당시 해당 모텔에 또다른 여성과 투숙을 하러 들어가다가 잠복 중인 경찰에 체포됐다.

용의자는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는 주변인 진술이 있어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는 박모, 정모 등 가명을 여러개 사용하고 다닌 것으로 조사됐다"며 "현재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어 자세한 범행동기나 사건 경위, 나머지 시신 유기 장소 등은 날이 밝아서야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DNA분석 결과, 수원천변에서 발견된 검은색 비닐봉지 안 살점은 토막시신 피해자의 인체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