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갑의 횡포 4달러’ 하버드 교수, 사과에도 논란 확산
입력 2014.12.12 (03:41) 연합뉴스

음식값 4달러를 더 냈느냐를 놓고 소송하겠다고까지 으름장을 놨던 미국 하버드대 경영전문대학원(비즈니스스쿨) 교수가 여론에 밀려 사과했으나 오히려 비난이 증폭되고 있다.

'중국음식점 4달러 사건' 외에 다른 식당을 상대로 쿠폰을 받지 않는다는 이유로 "면허를 취소하고 영업을 정지시키겠다"고 협박한 일이 드러나 '미국판 갑(甲)의 횡포'라는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는 것이다.

하버드 경영전문대학원의 벤 에덜먼 교수는 지난 10일(현지시간) 자신의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중국음식점 4달러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하버드 학부를 최우등으로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은 에델먼 교수는 지난주 학교 근처에 있는 중국음식점 쓰촨가든에 53.35달러(5만8천900원) 상당의 음식을 온라인으로 주문했다.

그런데 결제 금액이 음식점 홈페이지를 통해 자신이 알았던 가격보다 4달러나 더 청구된 것을 알게 된 뒤 음식점 주인에게 이메일을 보내 배상을 요구하고 소송도 불사하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음식점 홈페이지에 적힌 가격이 업데이트되지 못한 옛 가격인데 따른 '단순한 착오'에 불과한데도 협상학과 마케팅 분야의 권위자인 하버드 교수가 소규모 음식점을 상대로 '소송'까지 거론한데 대해 비난여론이 거셌다.

변호사이기까지 한 에덜먼 교수는 전공 분야에서의 전문성을 인정받아 1시간에 무려 800달러(89만원)가 넘는 자문료를 받아온 고액 연봉자라는게 알려지면서 비난이 고조됐다.

에덜먼 교수는 사과문에서 "음식점 주인과 주고받은 이메일 내용을 살펴본 결과,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어버렸다"면서 "어떤 경우에서라도 상대방을 존중해야 하는데도 그렇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진심으로 사과하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직접 음식점 주인을 찾아가 사과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사과문이 올라온지 채 하루가 지나지 않아 에덜먼 교수가 지난 2010년 8월 한 호텔내 식당을 상대로 협박한 일이 추가로 드러나자 수그러들 것 같았던 비난여론이 되레 고조됐다.

에덜먼 교수가 호텔내 일식당을 상대로 소셜쇼핑사이트 그루폰이 발행한 쿠폰을 세트메뉴에 적용해주지 않는다며 협박한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그는 당시 식당에 이메일을 보내 "내 그루폰 쿠폰을 받지 않으면 보스턴시 당국에 연락해 식당 주류 면허를 취소하고 정상 영업을 하지 못하도록 조치하겠다"고 협박했다.

이로 인해 미국 사회에서는 '오만한 하버드 교수의 소상공인 겁주기'라는 비판 여론이 거세졌다.

하버드대 게시판에는 "하버드라는 이름을 대며 식당을 위협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는 비판 글이 쏟아졌다.

또 학생들은 가난한 사람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푸드뱅크'를 만들자며 '4달러' 모금운동을 벌였다.

반면에 문제의 중국음식점에는 응원 메시지와 함께 주문이 쏟아지고 있다.

에덜먼 교수가 협박한 일식당은 문을 닫은 상태다.
  • ‘갑의 횡포 4달러’ 하버드 교수, 사과에도 논란 확산
    • 입력 2014-12-12 03:41:08
    연합뉴스

음식값 4달러를 더 냈느냐를 놓고 소송하겠다고까지 으름장을 놨던 미국 하버드대 경영전문대학원(비즈니스스쿨) 교수가 여론에 밀려 사과했으나 오히려 비난이 증폭되고 있다.

'중국음식점 4달러 사건' 외에 다른 식당을 상대로 쿠폰을 받지 않는다는 이유로 "면허를 취소하고 영업을 정지시키겠다"고 협박한 일이 드러나 '미국판 갑(甲)의 횡포'라는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는 것이다.

하버드 경영전문대학원의 벤 에덜먼 교수는 지난 10일(현지시간) 자신의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중국음식점 4달러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하버드 학부를 최우등으로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은 에델먼 교수는 지난주 학교 근처에 있는 중국음식점 쓰촨가든에 53.35달러(5만8천900원) 상당의 음식을 온라인으로 주문했다.

그런데 결제 금액이 음식점 홈페이지를 통해 자신이 알았던 가격보다 4달러나 더 청구된 것을 알게 된 뒤 음식점 주인에게 이메일을 보내 배상을 요구하고 소송도 불사하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음식점 홈페이지에 적힌 가격이 업데이트되지 못한 옛 가격인데 따른 '단순한 착오'에 불과한데도 협상학과 마케팅 분야의 권위자인 하버드 교수가 소규모 음식점을 상대로 '소송'까지 거론한데 대해 비난여론이 거셌다.

변호사이기까지 한 에덜먼 교수는 전공 분야에서의 전문성을 인정받아 1시간에 무려 800달러(89만원)가 넘는 자문료를 받아온 고액 연봉자라는게 알려지면서 비난이 고조됐다.

에덜먼 교수는 사과문에서 "음식점 주인과 주고받은 이메일 내용을 살펴본 결과,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어버렸다"면서 "어떤 경우에서라도 상대방을 존중해야 하는데도 그렇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진심으로 사과하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직접 음식점 주인을 찾아가 사과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사과문이 올라온지 채 하루가 지나지 않아 에덜먼 교수가 지난 2010년 8월 한 호텔내 식당을 상대로 협박한 일이 추가로 드러나자 수그러들 것 같았던 비난여론이 되레 고조됐다.

에덜먼 교수가 호텔내 일식당을 상대로 소셜쇼핑사이트 그루폰이 발행한 쿠폰을 세트메뉴에 적용해주지 않는다며 협박한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그는 당시 식당에 이메일을 보내 "내 그루폰 쿠폰을 받지 않으면 보스턴시 당국에 연락해 식당 주류 면허를 취소하고 정상 영업을 하지 못하도록 조치하겠다"고 협박했다.

이로 인해 미국 사회에서는 '오만한 하버드 교수의 소상공인 겁주기'라는 비판 여론이 거세졌다.

하버드대 게시판에는 "하버드라는 이름을 대며 식당을 위협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는 비판 글이 쏟아졌다.

또 학생들은 가난한 사람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푸드뱅크'를 만들자며 '4달러' 모금운동을 벌였다.

반면에 문제의 중국음식점에는 응원 메시지와 함께 주문이 쏟아지고 있다.

에덜먼 교수가 협박한 일식당은 문을 닫은 상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