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가리아서 은퇴연령 상향 반대 시위
입력 2014.12.12 (03:41) 연합뉴스
유럽연합(EU) 최빈국 불가리아 정부가 고령화에 따른 연금 지출 부담 때문에 퇴직연령을 높이자 대규모 반대 시위가 일어났다고 AP 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불가리아 수도 소피아에서 자유노조연맹 주도로 약 6천 명이 모여 정부의 은퇴연령 상향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전했다.

불가리아 정부는 최근 남성은 63세 8개월, 여성은 60세 8개월로 각기 은퇴연령을 4개월씩 높였다.

불가리아는 세 명 가운데 한 명꼴의 은퇴자를 가진 나라로, 이들 대다수가 월평균 160 유로(22만 원) 가량의 연금으로 생활한다.

시위자들은 퇴직연령을 높일 게 아니라 연금지급액을 올리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 불가리아서 은퇴연령 상향 반대 시위
    • 입력 2014-12-12 03:41:08
    연합뉴스
유럽연합(EU) 최빈국 불가리아 정부가 고령화에 따른 연금 지출 부담 때문에 퇴직연령을 높이자 대규모 반대 시위가 일어났다고 AP 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불가리아 수도 소피아에서 자유노조연맹 주도로 약 6천 명이 모여 정부의 은퇴연령 상향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전했다.

불가리아 정부는 최근 남성은 63세 8개월, 여성은 60세 8개월로 각기 은퇴연령을 4개월씩 높였다.

불가리아는 세 명 가운데 한 명꼴의 은퇴자를 가진 나라로, 이들 대다수가 월평균 160 유로(22만 원) 가량의 연금으로 생활한다.

시위자들은 퇴직연령을 높일 게 아니라 연금지급액을 올리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