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은행, 12연승 뒤엔 ‘감독 리더십’
입력 2014.12.12 (06:25) 수정 2014.12.12 (07:0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자 프로농구에서 우리은행이 KB스타즈를 꺾고, 개막 후 12연승을 달렸습니다.

그 중심에는 꼴찌 팀을 3회 연속 통합 우승에 도전하는 강팀으로 탈바꿈시킨 위성우 감독의 리더십이 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우리은행의 가파른 상승세는 KB스타즈를 상대로도 꺾이지 않았습니다.

위성우 감독의 열정적인 지휘 아래 우리은행은 개막 후 12연승이라는 대기록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인터뷰> 위성우(감독) : "멀리 보지 않고 한 경기 한 경기 최선 다 하려는 게 연승의 비결인 것 같습니다."

선수 시절 무명에 가까웠던 위성우 감독은 4년 동안 꼴찌가 익숙했던 선수들의 변화를 이끌어냈습니다.

혹독한 훈련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으며 누구보다 근성을 갖춘 선수들로 길러냈습니다.

<녹취> 위성우(감독) : "아래만 보고 가면 무슨 소용이야?"

경기 전에는 철저하게 상대를 분석하며 준비했고, 경기 중에는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불어넣는 믿음의 리더십으로 잠재력을 이끌어냈습니다.

<녹취> 위성우(감독) : "괜찮아. 사샤하고 영희야 엔드존에서 뛰고 플레이해. 괜찮다고."

<인터뷰> 임영희 : "감독님이 이제는 여유도 생기시고 선수들을 믿고 의지하세요."

아시안게임 20년 만의 금메달에 이어 우리은행의 3년 연속 통합 우승을 향해 나아가는 위성우 감독.

여자농구의 새로운 명장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우리은행, 12연승 뒤엔 ‘감독 리더십’
    • 입력 2014-12-12 06:27:42
    • 수정2014-12-12 07:02:2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여자 프로농구에서 우리은행이 KB스타즈를 꺾고, 개막 후 12연승을 달렸습니다.

그 중심에는 꼴찌 팀을 3회 연속 통합 우승에 도전하는 강팀으로 탈바꿈시킨 위성우 감독의 리더십이 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우리은행의 가파른 상승세는 KB스타즈를 상대로도 꺾이지 않았습니다.

위성우 감독의 열정적인 지휘 아래 우리은행은 개막 후 12연승이라는 대기록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인터뷰> 위성우(감독) : "멀리 보지 않고 한 경기 한 경기 최선 다 하려는 게 연승의 비결인 것 같습니다."

선수 시절 무명에 가까웠던 위성우 감독은 4년 동안 꼴찌가 익숙했던 선수들의 변화를 이끌어냈습니다.

혹독한 훈련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으며 누구보다 근성을 갖춘 선수들로 길러냈습니다.

<녹취> 위성우(감독) : "아래만 보고 가면 무슨 소용이야?"

경기 전에는 철저하게 상대를 분석하며 준비했고, 경기 중에는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불어넣는 믿음의 리더십으로 잠재력을 이끌어냈습니다.

<녹취> 위성우(감독) : "괜찮아. 사샤하고 영희야 엔드존에서 뛰고 플레이해. 괜찮다고."

<인터뷰> 임영희 : "감독님이 이제는 여유도 생기시고 선수들을 믿고 의지하세요."

아시안게임 20년 만의 금메달에 이어 우리은행의 3년 연속 통합 우승을 향해 나아가는 위성우 감독.

여자농구의 새로운 명장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