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묵 원재료·수입국 확인 어렵다…안전성은 양호”
입력 2014.12.12 (09:11) 연합뉴스
반찬과 간식으로 즐겨 먹는 어묵 제품이 대부분 안전하지만, 주 원료와 원산지 등을 제대로 표시하지 않은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서 파는 22개 어묵 제품의 안전성과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모든 제품이 방사성 오염이나 보존료 등에서 문제가 없었다고 12일 밝혔다.

대표적인 방사성 오염 지표물질인 요오드와 세슘은 전 제품에서 나오지 않았다.

다만 1개 제품(미도식품 고급 사각어묵)에서 대장균군이 양성으로 검출돼 제조·유통 과정에서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는 장염비브리오,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는 모든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제품 표시를 보면 주 원료를 '연육'이나 '어육살'로만 표기한 제품이 대부분이었다. 원재료로 쓰인 어종을 표시한 제품은 2개(세정식품 이바디, 한성 행복을 담은 청 사각어묵)였다.

6개 제품은 연육, 어육살 등이 얼마나 들었는지 원재료 함량 표시가 없었다.

수입국을 표시한 제품은 1개(한성 행복을 담은 청 사각어묵·베트남)에 그쳤고, 나머지 제품은 모두 원산지를 '수입산'이라고만 표시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현재 주 원재료 함량, 수입국, 원료어종 등의 표시는 법적 의무사항이 아니지만, 소비자가 어묵 원료에 대한 정보를 얻기 어렵기 때문에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관계 기관에 통보하고, 관리감독 강화와 제도 개선 등을 건의할 계획이다.
  • “어묵 원재료·수입국 확인 어렵다…안전성은 양호”
    • 입력 2014-12-12 09:11:42
    연합뉴스
반찬과 간식으로 즐겨 먹는 어묵 제품이 대부분 안전하지만, 주 원료와 원산지 등을 제대로 표시하지 않은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서 파는 22개 어묵 제품의 안전성과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모든 제품이 방사성 오염이나 보존료 등에서 문제가 없었다고 12일 밝혔다.

대표적인 방사성 오염 지표물질인 요오드와 세슘은 전 제품에서 나오지 않았다.

다만 1개 제품(미도식품 고급 사각어묵)에서 대장균군이 양성으로 검출돼 제조·유통 과정에서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는 장염비브리오,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는 모든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제품 표시를 보면 주 원료를 '연육'이나 '어육살'로만 표기한 제품이 대부분이었다. 원재료로 쓰인 어종을 표시한 제품은 2개(세정식품 이바디, 한성 행복을 담은 청 사각어묵)였다.

6개 제품은 연육, 어육살 등이 얼마나 들었는지 원재료 함량 표시가 없었다.

수입국을 표시한 제품은 1개(한성 행복을 담은 청 사각어묵·베트남)에 그쳤고, 나머지 제품은 모두 원산지를 '수입산'이라고만 표시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현재 주 원재료 함량, 수입국, 원료어종 등의 표시는 법적 의무사항이 아니지만, 소비자가 어묵 원료에 대한 정보를 얻기 어렵기 때문에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관계 기관에 통보하고, 관리감독 강화와 제도 개선 등을 건의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