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완구 “자원외교 국조는 정권 청문회 아니다”
입력 2014.12.12 (10:07) 수정 2014.12.12 (13:00) 정치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자원외교 국정조사의 대상과 기간을 이명박 정부 때로 한정하자는 야당의 요구와 관련해 "'정권 청문회'도 아니고 말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원내현안대책회의에서 "지난 10일 회동에서도 그런 말은 나오지 않았다"면서 특정 사업을 중심으로 조사해야 합리적이고, 누구나 수긍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공무원 연금 개혁과 관련해서도 "야당은 29일에 자원외교 특위 구성만 처리하고 연금 개혁은 내년 상반기 중에 대타협 기구에서 논의한다는 정도로 말한다는데 협상이란 게 상호 양보하고 주고받는 것인데 그렇게 했겠느냐"고 말했습니다.

이어 "공무원 연금의 결정 주체는 국회"라면서 "야당이 개혁안을 내놓지 않고 무조건 국민 대토론 기구에서 합의하자는 것은 공당으로서 취할 자세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 이완구 “자원외교 국조는 정권 청문회 아니다”
    • 입력 2014-12-12 10:07:28
    • 수정2014-12-12 13:00:26
    정치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자원외교 국정조사의 대상과 기간을 이명박 정부 때로 한정하자는 야당의 요구와 관련해 "'정권 청문회'도 아니고 말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원내현안대책회의에서 "지난 10일 회동에서도 그런 말은 나오지 않았다"면서 특정 사업을 중심으로 조사해야 합리적이고, 누구나 수긍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공무원 연금 개혁과 관련해서도 "야당은 29일에 자원외교 특위 구성만 처리하고 연금 개혁은 내년 상반기 중에 대타협 기구에서 논의한다는 정도로 말한다는데 협상이란 게 상호 양보하고 주고받는 것인데 그렇게 했겠느냐"고 말했습니다.

이어 "공무원 연금의 결정 주체는 국회"라면서 "야당이 개혁안을 내놓지 않고 무조건 국민 대토론 기구에서 합의하자는 것은 공당으로서 취할 자세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