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량 해고 우려 속 경비원 직접고용·임금 인상 아파트
입력 2014.12.12 (10:25) 수정 2014.12.12 (15:29) 연합뉴스
내년부터 경비 근로자에게 최저임금이 전면 적용되면서 경비원 대량해고와 임금 삭감 등이 우려되는 가운데 임금 인상과 고용안정을 택한 성북구 아파트 사례가 주목을 받고 있다.

12일 성북구에 따르면 서울 성북구의 월곡 동일하이빌뉴시티 아파트는 경비원을 직접 고용했고, 석관두산아파트는 전기료 등 관리비를 절약해 경비원의 임금을 인상했다.

월곡 동일하이빌뉴시티 아파트는 내년부터 정부가 전용면적 135㎡ 이상 아파트의 경비·청소 용역에 부가가치세를 부과한다는 방침에 따라 경비원을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

주민이 경비원을 직접 고용하면 경비원에 대해 최저임금을 전면 적용해도 월 1만∼1만5천원의 임금 인상분만 부담하기 때문에 간접 고용시 가구당 2만∼5만원의 관리비를 추가로 부담하는 것보다 오히려 이득이라는 계산이다.

지난달 진행된 주민투표에서 전체 334가구 중 310가구가 투표에 참여, 이 중 180가구가 직접 고용에 찬성했다.

석관두산아파트는 아파트 내 가로등 조명을 발광다이오드(LED)로 교체, 연간 2억원의 전기료를 아꼈다.

이를 바탕으로 최근 입주민대표자회의를 통해 내년 경비원 임금을 19% 인상하고 내년부터 시행되는 최저임금을 100% 보장하기로 했다. 경비원을 해고할 때는 주민동의를 거치도록 하는 조항을 추가했다.

성북구는 경비원 고용 실태 조사와 각종 지원 사업을 통해 입주민과 경비원의 상생문화가 확산되도록 할 계획이다.
  • 대량 해고 우려 속 경비원 직접고용·임금 인상 아파트
    • 입력 2014-12-12 10:25:38
    • 수정2014-12-12 15:29:48
    연합뉴스
내년부터 경비 근로자에게 최저임금이 전면 적용되면서 경비원 대량해고와 임금 삭감 등이 우려되는 가운데 임금 인상과 고용안정을 택한 성북구 아파트 사례가 주목을 받고 있다.

12일 성북구에 따르면 서울 성북구의 월곡 동일하이빌뉴시티 아파트는 경비원을 직접 고용했고, 석관두산아파트는 전기료 등 관리비를 절약해 경비원의 임금을 인상했다.

월곡 동일하이빌뉴시티 아파트는 내년부터 정부가 전용면적 135㎡ 이상 아파트의 경비·청소 용역에 부가가치세를 부과한다는 방침에 따라 경비원을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

주민이 경비원을 직접 고용하면 경비원에 대해 최저임금을 전면 적용해도 월 1만∼1만5천원의 임금 인상분만 부담하기 때문에 간접 고용시 가구당 2만∼5만원의 관리비를 추가로 부담하는 것보다 오히려 이득이라는 계산이다.

지난달 진행된 주민투표에서 전체 334가구 중 310가구가 투표에 참여, 이 중 180가구가 직접 고용에 찬성했다.

석관두산아파트는 아파트 내 가로등 조명을 발광다이오드(LED)로 교체, 연간 2억원의 전기료를 아꼈다.

이를 바탕으로 최근 입주민대표자회의를 통해 내년 경비원 임금을 19% 인상하고 내년부터 시행되는 최저임금을 100% 보장하기로 했다. 경비원을 해고할 때는 주민동의를 거치도록 하는 조항을 추가했다.

성북구는 경비원 고용 실태 조사와 각종 지원 사업을 통해 입주민과 경비원의 상생문화가 확산되도록 할 계획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