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YT “미 법무부 ‘CIA 고문’ 자체 조사 자료 공개 반대”
입력 2014.12.12 (13:59) 수정 2014.12.12 (14:22) 국제
미국 법무부가 중앙정보국, CIA의 고문 실태를 자체 조사한 결과를 공개하면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자사가 지난 5월 정보공개법에 따라 법무부를 상대로 제기한 정보공개청구 소송에서 법무부가 지난 9일 이 같은 반대 의견을 내놨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이 요구한 자료는 상원 정보위원회가 9일 공개한 'CIA 고문 보고서'와 별도로 법무부가 직접 2008년부터 2012년까지의 CIA의 고문 실태를 조사한 내용이 담긴 천719쪽 분량의 문서입니다.

특히 이 자료에는 상원 보고서와 달리 약 100명에 달하는 전·현직 CIA 관계자와 고문 목격자를 면담조사한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일부 공화당 의원은 상원 보고서에 목격자 증언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보고서를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 NYT “미 법무부 ‘CIA 고문’ 자체 조사 자료 공개 반대”
    • 입력 2014-12-12 13:59:14
    • 수정2014-12-12 14:22:13
    국제
미국 법무부가 중앙정보국, CIA의 고문 실태를 자체 조사한 결과를 공개하면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자사가 지난 5월 정보공개법에 따라 법무부를 상대로 제기한 정보공개청구 소송에서 법무부가 지난 9일 이 같은 반대 의견을 내놨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이 요구한 자료는 상원 정보위원회가 9일 공개한 'CIA 고문 보고서'와 별도로 법무부가 직접 2008년부터 2012년까지의 CIA의 고문 실태를 조사한 내용이 담긴 천719쪽 분량의 문서입니다.

특히 이 자료에는 상원 보고서와 달리 약 100명에 달하는 전·현직 CIA 관계자와 고문 목격자를 면담조사한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일부 공화당 의원은 상원 보고서에 목격자 증언이 반영되지 않았다며 보고서를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