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화, ‘미·일 야구 뛴’ 모건 70만 달러 영입
입력 2014.12.12 (14:46) 수정 2014.12.12 (16:50)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는 미·일 프로야구를 경험한 외야수 나이저 모건(34)을 계약금 15만 달러, 연봉 55만 달러 등 총액 70만 달러(약 7억 7천만 원)를 주는 조건으로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한화 구단은 모건과 계약에 앞서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진행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에서 태어난 모건은 2002년 피츠버그 파이리츠에 입단해 2007년 9월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모건은 메이저리그 통산 598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2에 136타점, 12홈런, 도루 120개를 기록했다.

지난해 일본에 진출해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 소속으로 108경기에 출전, 타율 0.294에 50타점 11홈런의 성적을 남기기도 했다.

올해에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다시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았지만 기회를 많이 잡지 못하고 15경기에 출전하는 데 그쳤다.

한화 구단은 "모건은 우수한 콘택트 능력과 선구안을 가졌으며 경기 운영 센스 및 주력도 뛰어난 선수로 평가받는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모건은 한화 구단을 통해 "내게 관심을 둔 한화 구단에 감사하다"면서 "두 번째로 아시아 리그에 진출하는 만큼 더 좋은 성적을 내도록 하겠다"고 입단 소감을 전했다.
  • 한화, ‘미·일 야구 뛴’ 모건 70만 달러 영입
    • 입력 2014-12-12 14:46:19
    • 수정2014-12-12 16:50:05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는 미·일 프로야구를 경험한 외야수 나이저 모건(34)을 계약금 15만 달러, 연봉 55만 달러 등 총액 70만 달러(약 7억 7천만 원)를 주는 조건으로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한화 구단은 모건과 계약에 앞서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진행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에서 태어난 모건은 2002년 피츠버그 파이리츠에 입단해 2007년 9월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모건은 메이저리그 통산 598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2에 136타점, 12홈런, 도루 120개를 기록했다.

지난해 일본에 진출해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 소속으로 108경기에 출전, 타율 0.294에 50타점 11홈런의 성적을 남기기도 했다.

올해에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다시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았지만 기회를 많이 잡지 못하고 15경기에 출전하는 데 그쳤다.

한화 구단은 "모건은 우수한 콘택트 능력과 선구안을 가졌으며 경기 운영 센스 및 주력도 뛰어난 선수로 평가받는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모건은 한화 구단을 통해 "내게 관심을 둔 한화 구단에 감사하다"면서 "두 번째로 아시아 리그에 진출하는 만큼 더 좋은 성적을 내도록 하겠다"고 입단 소감을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