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고르 일기장, 인도 경매서 4억 6천만 원에 팔려
입력 2014.12.12 (19:04) 수정 2014.12.12 (20:22) 국제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인도 시인 타고르의 일기장이 인도 뭄바이에서 열린 경매에서 2,620만 루피, 우리 돈 4억 6천여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경매 회사 크리스티는 이 같은 금액이 그동안 인도에서 경매된 친필 원고류 가운데 가장 고액이라고 밝혔습니다.

타고르가 29살 때부터 34살 때까지 쓴 이 일기장에는 시 외에도 토지 거래 내역이나 세금 계산 같은 일상적인 기록이 담겼습니다.
  • 타고르 일기장, 인도 경매서 4억 6천만 원에 팔려
    • 입력 2014-12-12 19:04:33
    • 수정2014-12-12 20:22:02
    국제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인도 시인 타고르의 일기장이 인도 뭄바이에서 열린 경매에서 2,620만 루피, 우리 돈 4억 6천여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경매 회사 크리스티는 이 같은 금액이 그동안 인도에서 경매된 친필 원고류 가운데 가장 고액이라고 밝혔습니다.

타고르가 29살 때부터 34살 때까지 쓴 이 일기장에는 시 외에도 토지 거래 내역이나 세금 계산 같은 일상적인 기록이 담겼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