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해안 또 폭설 ‘최고 15㎝’…주말 한파 기승
입력 2014.12.12 (21:01) 수정 2014.12.12 (21: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주 폭설이 쏟아진 충남과 전북 서해안 지역에 숨돌릴 틈도 없이 또다시 큰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눈과 함께 주말 동안 한파가 기세를 더한다고 합니다.

서울 광화문으로 가봅니다.

이정훈 기자, 지금 눈이 오는건가요?

<리포트>

네, 오후 한때 내렸던 눈이 지금은 거의 잦아들었습니다.

눈은 그쳤지만 찬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 온도는 영하 5도 아래로 뚝 떨어졌습니다.

주말을 앞둔 퇴근길에 시민들은 옷깃을 여미며 발걸음을 재촉하는 모습입니다.

눈구름이 점차 남쪽으로 내려가면서 내륙 지역은 밤새 눈이 모두 그치겠습니다.

서해안 지역은 밤이 되면서 눈발이 더 굵어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충남 천안과 당진에는 8cm 넘게 서산에도 6cm 가량 눈이 내렸습니다.

경기 남부와 충청, 전북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지난주 내내 폭설이 쏟아졌던 서해안 지역에는 모레 새벽까지 많게는 15cm가 넘는 폭설이 내리겠고, 충남과 호남 내륙 지역에도 최고 8cm의 눈이 예상됩니다.

시설물이 붕괴될 것에 대비해 사전 꼼꼼한 점검이 필요합니다.

주말 동안 한파도 기세를 더하겠습니다.

내일 아침 서울의 기온은 영하 7도까지 떨어지고, 중부 내륙은 영하 10도 아래로 내려가겠습니다.

일요일에는 서울이 영하 9도까지 떨어지는 등 추위가 한층 더 심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광화문에서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서해안 또 폭설 ‘최고 15㎝’…주말 한파 기승
    • 입력 2014-12-12 21:02:05
    • 수정2014-12-12 21:16:00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주 폭설이 쏟아진 충남과 전북 서해안 지역에 숨돌릴 틈도 없이 또다시 큰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눈과 함께 주말 동안 한파가 기세를 더한다고 합니다.

서울 광화문으로 가봅니다.

이정훈 기자, 지금 눈이 오는건가요?

<리포트>

네, 오후 한때 내렸던 눈이 지금은 거의 잦아들었습니다.

눈은 그쳤지만 찬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 온도는 영하 5도 아래로 뚝 떨어졌습니다.

주말을 앞둔 퇴근길에 시민들은 옷깃을 여미며 발걸음을 재촉하는 모습입니다.

눈구름이 점차 남쪽으로 내려가면서 내륙 지역은 밤새 눈이 모두 그치겠습니다.

서해안 지역은 밤이 되면서 눈발이 더 굵어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충남 천안과 당진에는 8cm 넘게 서산에도 6cm 가량 눈이 내렸습니다.

경기 남부와 충청, 전북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지난주 내내 폭설이 쏟아졌던 서해안 지역에는 모레 새벽까지 많게는 15cm가 넘는 폭설이 내리겠고, 충남과 호남 내륙 지역에도 최고 8cm의 눈이 예상됩니다.

시설물이 붕괴될 것에 대비해 사전 꼼꼼한 점검이 필요합니다.

주말 동안 한파도 기세를 더하겠습니다.

내일 아침 서울의 기온은 영하 7도까지 떨어지고, 중부 내륙은 영하 10도 아래로 내려가겠습니다.

일요일에는 서울이 영하 9도까지 떨어지는 등 추위가 한층 더 심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광화문에서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