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크리스마스 반짝특수 1위 완구는 ‘여아용’
입력 2014.12.21 (08:07) 연합뉴스
크리스마스 직전에 가장 많이 팔리는 완구는 여자아이들을 위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최근 3년(2011~2013년) 크리스마스 직전 주간(12월 19~25일)과 크리마스 2주전 주간(12월 5~11일)의 완구 종류별 매출을 분석한 결과, 여아 완구의 크리스마스 직전 주 매출이 2주전 주보다 6.8배로 늘었다.

교육완구(5.8배), 남아완구(5.1배), 비디오게임(4.1배), 유아완구(3.9배), 스포츠 완구(3.5배) 등 다른 종류에 비해 여아 완구의 크리스마스 직전 매출이 평소보다

더 크게 늘어난다는 것이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여아 완구의 크리스마스 시즌에 매출 신장률이 가장 높은 것은, 평소 소비자(부모)들이 다른 완구보다 상대적으로 덜 구매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남자 아이들보다 여자 아이들의 장난감 교체 주기가 긴 것도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게 롯데마트 측의 설명이다.

롯데마트는 이달 25일까지 롯데·비씨·신한·KB국민·현대·삼성카드로 결제하는 고객에게 '디즈니 겨울왕국 엘사 얼음성(50*30*20cm)'을 20% 할인한 5만5천840원에 판매한다. '실바니안 슈퍼마켓 스페셜 세트(45*19*28cm)'와 '시크릿쥬쥬 터치패드(35*7*30cm)'는 각각 7만7천원, 4만9천200원에 선보인다.
  • 크리스마스 반짝특수 1위 완구는 ‘여아용’
    • 입력 2014-12-21 08:07:44
    연합뉴스
크리스마스 직전에 가장 많이 팔리는 완구는 여자아이들을 위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최근 3년(2011~2013년) 크리스마스 직전 주간(12월 19~25일)과 크리마스 2주전 주간(12월 5~11일)의 완구 종류별 매출을 분석한 결과, 여아 완구의 크리스마스 직전 주 매출이 2주전 주보다 6.8배로 늘었다.

교육완구(5.8배), 남아완구(5.1배), 비디오게임(4.1배), 유아완구(3.9배), 스포츠 완구(3.5배) 등 다른 종류에 비해 여아 완구의 크리스마스 직전 매출이 평소보다

더 크게 늘어난다는 것이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여아 완구의 크리스마스 시즌에 매출 신장률이 가장 높은 것은, 평소 소비자(부모)들이 다른 완구보다 상대적으로 덜 구매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남자 아이들보다 여자 아이들의 장난감 교체 주기가 긴 것도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게 롯데마트 측의 설명이다.

롯데마트는 이달 25일까지 롯데·비씨·신한·KB국민·현대·삼성카드로 결제하는 고객에게 '디즈니 겨울왕국 엘사 얼음성(50*30*20cm)'을 20% 할인한 5만5천840원에 판매한다. '실바니안 슈퍼마켓 스페셜 세트(45*19*28cm)'와 '시크릿쥬쥬 터치패드(35*7*30cm)'는 각각 7만7천원, 4만9천200원에 선보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