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통령 전용기에 2016년까지 미사일 방어장비 장착
입력 2014.12.21 (11:08) 정치
우리 군이 공군 1호기인 대통령 전용기 임차 계약을 최근 갱신하면서 2016년까지 전용기에 미사일 방어장비를 장착할 방침입니다.

군 관계자는 지난 10월 대한항공과 보잉 747-400에 대한 5년 동안의 임차 계약을 새로 체결하면서 새 전용기에 유도탄 접근경보기와 지향성 적외선 방해장비 등의 미사일 장비를 장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유도탄 접근경보기는 감지기와 레이더를 이용해 발사된 적 유도탄을 탐지하는 장비이고, 지향성 적외선 방해장비는 적이 쏜 적외선 유도형 미사일을 교란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 미사일 방어장비 장착에는 3백여억 원의 예산이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방위사업청은 지난 19일 국외 미사일 방어장비 생산업체들을 한국으로 불러 사업설명회를 개최했으며, 앞으로 업체 선정 절차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 대통령 전용기에 2016년까지 미사일 방어장비 장착
    • 입력 2014-12-21 11:08:27
    정치
우리 군이 공군 1호기인 대통령 전용기 임차 계약을 최근 갱신하면서 2016년까지 전용기에 미사일 방어장비를 장착할 방침입니다.

군 관계자는 지난 10월 대한항공과 보잉 747-400에 대한 5년 동안의 임차 계약을 새로 체결하면서 새 전용기에 유도탄 접근경보기와 지향성 적외선 방해장비 등의 미사일 장비를 장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유도탄 접근경보기는 감지기와 레이더를 이용해 발사된 적 유도탄을 탐지하는 장비이고, 지향성 적외선 방해장비는 적이 쏜 적외선 유도형 미사일을 교란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 미사일 방어장비 장착에는 3백여억 원의 예산이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방위사업청은 지난 19일 국외 미사일 방어장비 생산업체들을 한국으로 불러 사업설명회를 개최했으며, 앞으로 업체 선정 절차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