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탁기 파손 논란’ LG전자 사장 출국금지…LG, 삼성 임직원 맞고소
입력 2014.12.21 (15:46) 수정 2014.12.21 (22:10) 경제
지난 9월 독일에서 삼성전자 세탁기를 고의로 파손했다며 고소당한 LG전자 사장을 검찰이 출국금지한 가운데, LG전자가 삼성전자 임직원을 맞고소했습니다.

삼성측 고소로 해당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조성진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사업본부 사장이 소환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며, 조 사장을 출국금지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LG전자는 자사 임직원들이 그간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했으며, 조 사장은 다음달 초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가전전시회에 참석한 뒤 검찰에 출석하도록 일정을 조정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세탁기 파손 논란과 관련해, 삼성전자 임직원 3명을 증거 위조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지난 12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LG전자는 삼성전자가 공개한 동영상에는 삼성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세탁기에 여러 차례 충격을 가하는 장면이 나온다며, 해당 세탁기가 삼성이 제출한 것과 동일 제품일 경우 증거 위조에 해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삼성전자는 LG전자의 맞고소가 검찰 수사를 지연시키려는 의도에서 나온 것이라며, 세계가전전시회가 보름이나 남은 만큼 조성진 사장이 신속히 출석해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9월 독일 베를린에 있는 가전매장에서 조성진 사장 등이 삼성 세탁기의 문 연결부분을 고의로 파손했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습니다.
  • ‘세탁기 파손 논란’ LG전자 사장 출국금지…LG, 삼성 임직원 맞고소
    • 입력 2014-12-21 15:46:06
    • 수정2014-12-21 22:10:26
    경제
지난 9월 독일에서 삼성전자 세탁기를 고의로 파손했다며 고소당한 LG전자 사장을 검찰이 출국금지한 가운데, LG전자가 삼성전자 임직원을 맞고소했습니다.

삼성측 고소로 해당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은 최근 조성진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사업본부 사장이 소환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며, 조 사장을 출국금지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LG전자는 자사 임직원들이 그간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했으며, 조 사장은 다음달 초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가전전시회에 참석한 뒤 검찰에 출석하도록 일정을 조정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세탁기 파손 논란과 관련해, 삼성전자 임직원 3명을 증거 위조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지난 12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LG전자는 삼성전자가 공개한 동영상에는 삼성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세탁기에 여러 차례 충격을 가하는 장면이 나온다며, 해당 세탁기가 삼성이 제출한 것과 동일 제품일 경우 증거 위조에 해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삼성전자는 LG전자의 맞고소가 검찰 수사를 지연시키려는 의도에서 나온 것이라며, 세계가전전시회가 보름이나 남은 만큼 조성진 사장이 신속히 출석해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9월 독일 베를린에 있는 가전매장에서 조성진 사장 등이 삼성 세탁기의 문 연결부분을 고의로 파손했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