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LG 법적 분쟁 ‘과거엔 어떤 사건이’
입력 2014.12.21 (15:57) 수정 2014.12.21 (22:10) 연합뉴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분쟁이 다시 격화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9월 독일에서 열린 가전전시회 IFA 2014 직전 자사 세탁기를 파손했다며 LG전자 조성진 사장 등을 고소한 데 이어 LG전자가 최근 삼성전자 임직원을 증거위조 등의 혐의로 맞고소했기 때문이다.

LG전자는 "증거위조에 의한 명예훼손"이라며 반격을 가했다.

삼성전자는 "사건의 본질을 흐리려는 터무니없는 무고"라고 반박했다.

양사는 과거에도 소송전을 벌였다.

최근에는 '냉장고 용량'과 '디스플레이 특허'를 놓고 전면전을 벌였다.

냉장고 분쟁은 해묵은 냉장고 용량 경쟁 끝에 삼성전자가 2012년 8월 양사의 냉장고를 눕혀놓고 물을 붓는 실험을 하는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린 것이 발단이 됐다.

이는 수백억원의 쌍방 손해배상 소송으로 이어졌다.

그러다 지난해 8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법원의 권고를 받아들여 관련 소송을 전부 취하함으로써 1년을 끌어온 냉장고 분쟁을 매듭지었다.

지난해 3월에는 에어컨 시장점유율을 놓고 설전이 오가며 갈등이 표면화되기도 했다.

삼성전자가 시장조사기관의 통계자료를 근거로 '국내 가정용 에어컨 시장점유율 1위'라는 TV 광고를 내보내자, LG전자가 한국방송협회에 이의를 제기하고 통계자료의 신뢰도를 문제 삼으며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하지만 이 분쟁은 더 확대되진 않았다.

디스플레이 분쟁은 2012년 5월 검찰이 삼성의 디스플레이 기술을 유출한 혐의로 LG디스플레이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임직원 등 11명을 불구속 기소하면서 표면화됐다.

그 직후 삼성디스플레이가 손해배상 청구 등으로 책임을 묻고 나서자, LG디스플레이가 강력하게 반발하면서 소송전으로 비화됐다. 사태가 악화되자 정부까지 나서 중재를 했다.

양측은 6개월간의 협상 끝에 지난해 9월 상호 제기한 모든 소송을 취하함으로써 오랜 분쟁에 종지부를 찍었다.
  • 삼성-LG 법적 분쟁 ‘과거엔 어떤 사건이’
    • 입력 2014-12-21 15:57:44
    • 수정2014-12-21 22:10:26
    연합뉴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분쟁이 다시 격화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9월 독일에서 열린 가전전시회 IFA 2014 직전 자사 세탁기를 파손했다며 LG전자 조성진 사장 등을 고소한 데 이어 LG전자가 최근 삼성전자 임직원을 증거위조 등의 혐의로 맞고소했기 때문이다.

LG전자는 "증거위조에 의한 명예훼손"이라며 반격을 가했다.

삼성전자는 "사건의 본질을 흐리려는 터무니없는 무고"라고 반박했다.

양사는 과거에도 소송전을 벌였다.

최근에는 '냉장고 용량'과 '디스플레이 특허'를 놓고 전면전을 벌였다.

냉장고 분쟁은 해묵은 냉장고 용량 경쟁 끝에 삼성전자가 2012년 8월 양사의 냉장고를 눕혀놓고 물을 붓는 실험을 하는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린 것이 발단이 됐다.

이는 수백억원의 쌍방 손해배상 소송으로 이어졌다.

그러다 지난해 8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법원의 권고를 받아들여 관련 소송을 전부 취하함으로써 1년을 끌어온 냉장고 분쟁을 매듭지었다.

지난해 3월에는 에어컨 시장점유율을 놓고 설전이 오가며 갈등이 표면화되기도 했다.

삼성전자가 시장조사기관의 통계자료를 근거로 '국내 가정용 에어컨 시장점유율 1위'라는 TV 광고를 내보내자, LG전자가 한국방송협회에 이의를 제기하고 통계자료의 신뢰도를 문제 삼으며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하지만 이 분쟁은 더 확대되진 않았다.

디스플레이 분쟁은 2012년 5월 검찰이 삼성의 디스플레이 기술을 유출한 혐의로 LG디스플레이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임직원 등 11명을 불구속 기소하면서 표면화됐다.

그 직후 삼성디스플레이가 손해배상 청구 등으로 책임을 묻고 나서자, LG디스플레이가 강력하게 반발하면서 소송전으로 비화됐다. 사태가 악화되자 정부까지 나서 중재를 했다.

양측은 6개월간의 협상 끝에 지난해 9월 상호 제기한 모든 소송을 취하함으로써 오랜 분쟁에 종지부를 찍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