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황 유고 시 직무 대행에 프랑스 토랑 추기경
입력 2014.12.21 (16:40) 수정 2014.12.21 (22:12) 국제
교황의 유고 시 직무를 대행하는 교황 궁무처장에 프랑스의 장 루이 토랑 추기경이 임명됐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오늘 요한 바오로 2세 교황 당시 교황청 외무장관을 지냈고 현재 종교간대화평의회 의장을 맡고 있는 71세의 장 루이 토랑 추기경을 교황 궁무처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습니다.

궁무처장은 교황이 숨지거나 은퇴하면 새 교황이 뽑힐 때까지 교황의 직무를 대행하고 교황 관저를 지키는 역할을 합니다.

장 루이 토랑 추기경은 지난해 3월, 바티칸의 성베드로 대성전 발코니에서 교황이 선출됐다는 의미의 라틴어 '하베무스 파팜'을 외치며 교황 선출을 발표한 인물입니다.

전 궁무처장인 이탈리아의 타르치시오 베르토네 추기경은 이달 초 교황 선출권을 잃는 80세가 돼 물러났습니다.
  • 교황 유고 시 직무 대행에 프랑스 토랑 추기경
    • 입력 2014-12-21 16:40:33
    • 수정2014-12-21 22:12:21
    국제
교황의 유고 시 직무를 대행하는 교황 궁무처장에 프랑스의 장 루이 토랑 추기경이 임명됐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오늘 요한 바오로 2세 교황 당시 교황청 외무장관을 지냈고 현재 종교간대화평의회 의장을 맡고 있는 71세의 장 루이 토랑 추기경을 교황 궁무처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습니다.

궁무처장은 교황이 숨지거나 은퇴하면 새 교황이 뽑힐 때까지 교황의 직무를 대행하고 교황 관저를 지키는 역할을 합니다.

장 루이 토랑 추기경은 지난해 3월, 바티칸의 성베드로 대성전 발코니에서 교황이 선출됐다는 의미의 라틴어 '하베무스 파팜'을 외치며 교황 선출을 발표한 인물입니다.

전 궁무처장인 이탈리아의 타르치시오 베르토네 추기경은 이달 초 교황 선출권을 잃는 80세가 돼 물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