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IG손보, 천안 현대캐피탈전 ‘사상 첫 승리’
입력 2014.12.21 (17:06) 수정 2014.12.21 (22:08) 연합뉴스
10년, 27경기 만에 거둔 승리였다.

LIG손해보험이 길었던 26연패 터널을 지나 마침내 천안에서 현대캐피탈을 꺾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LIG손보는 2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4-2015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방문 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 스코어 3-2(34-32, 21-25, 24-26, 25-17, 16-14)로 마침내 꺾었다.

LIG손보가 천안 현대캐피탈전에서 승리한 것은 2005년 프로배구 출범 이래 처음이다. 그간 LIG손보는 26전 전패라는 처절한 수모를 당해왔다.

승점 17이 된 LIG손보는 여전히 6위에 머물렀지만 천안에서 처음 건져 올린 승리는 단순한 승점 2 이상으로 짜릿했다.

내심 3위 도약까지 노렸던 현대캐피탈은 항상 LIG손보를 제물 삼아 치러왔던 안방 잔치에서 사상 최초로 조연으로 내려가며 패자의 씁쓸함을 맛봐야 했다.

10년의 굴욕을 끊어내려는 LIG손보의 투지는 1세트부터 폭발했다. 24-23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듀스를 허용했지만 무려 8번의 동점 끝에 정기혁의 속공과 현대캐피탈 케빈의 공격 범실로 기어이 1세트를 따냈다.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현대캐피탈은 9점을 퍼부은 케빈을 앞세워 2세트를 넉점 차 여유 있는 승리로 장식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에도 LIG손보는 21-17로 앞서다가 듀스를 허용한 데 이어 토마스 에드가의 후위공격이 최민호의 손에 걸리고 이효동의 오픈 공격이 선을 벗어나면서 지고 말았다.

4세트는 이대로 물러날 수 없다는 LIG손보의 절박함이 앞섰다. 10-7에서 김진만의 오픈공격, 에드가의 후위공격 2개 등이 터지면서 넉넉한 리드를 잡아 그대로 이겼다.

연승 혹은 연패 탈출의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두 팀은 모두 치열했지만 마지막엔 결국 LIG손보가 웃었다.

5세트 초반 2-5로 끌려가던 LIG손보는 상대 속공 실패로 한 점을 따라잡고 이수황과 에드가의 블로킹이 연속으로 작렬하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6-6부터는 서로 한 점씩 주고받는 랠리가 이어졌다. 현대캐피탈 케빈과 문성민, LIG손보 에드가와 김요한 등 쌍포가 쉴 틈 없이 불을 뿜었다.

12-12에서 다시 균열이 생겼다. 현대캐피탈은 최민호의 속공과 케빈의 서브로 매치 포인트에 도달했다.

27연패의 기로에 선 LIG손보를 구한 것은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김진만이었다.

김진만은 현대캐피탈 박주형의 밀어 넣기 공격 실패로 만든 13-14에서 케빈의 후위공격을 블록 해내 듀스를 만들었고, 이어진 공격에서는 최민호를 앞에 두고 오픈공격으로 어드밴티지를 잡아냈다.

마지막으로 하현용이 서브를 넣었고, 문성민이 후위공격을 해오자 김요한이 디그 해낸 LIG손보는 노재욱의 세트에 이어 김요한이 후위공격을 내리꽂으며 마침내 천안 현대캐피탈전 연패의 지긋지긋한 기억에 점을 찍고야 말았다.

마지막 득점 직후 LIG손보 선수들은 서로 얼싸안고 코트에 나뒹굴며 우승에 버금가는 승리의 쾌감에 젖어들었다.

에드가가 39점, 김요한이 27점으로 공격을 주도하며 현대캐피탈의 케빈(35점), 문성민(23점) 콤비에 판정승을 거뒀다.

10점을 낸 김진만은 가장 중요한 순간에 결정적인 2점을 뽑아내며 승리의 주역으로 우뚝 섰다.
  • LIG손보, 천안 현대캐피탈전 ‘사상 첫 승리’
    • 입력 2014-12-21 17:06:06
    • 수정2014-12-21 22:08:39
    연합뉴스
10년, 27경기 만에 거둔 승리였다.

LIG손해보험이 길었던 26연패 터널을 지나 마침내 천안에서 현대캐피탈을 꺾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LIG손보는 2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4-2015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방문 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 스코어 3-2(34-32, 21-25, 24-26, 25-17, 16-14)로 마침내 꺾었다.

LIG손보가 천안 현대캐피탈전에서 승리한 것은 2005년 프로배구 출범 이래 처음이다. 그간 LIG손보는 26전 전패라는 처절한 수모를 당해왔다.

승점 17이 된 LIG손보는 여전히 6위에 머물렀지만 천안에서 처음 건져 올린 승리는 단순한 승점 2 이상으로 짜릿했다.

내심 3위 도약까지 노렸던 현대캐피탈은 항상 LIG손보를 제물 삼아 치러왔던 안방 잔치에서 사상 최초로 조연으로 내려가며 패자의 씁쓸함을 맛봐야 했다.

10년의 굴욕을 끊어내려는 LIG손보의 투지는 1세트부터 폭발했다. 24-23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듀스를 허용했지만 무려 8번의 동점 끝에 정기혁의 속공과 현대캐피탈 케빈의 공격 범실로 기어이 1세트를 따냈다.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현대캐피탈은 9점을 퍼부은 케빈을 앞세워 2세트를 넉점 차 여유 있는 승리로 장식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에도 LIG손보는 21-17로 앞서다가 듀스를 허용한 데 이어 토마스 에드가의 후위공격이 최민호의 손에 걸리고 이효동의 오픈 공격이 선을 벗어나면서 지고 말았다.

4세트는 이대로 물러날 수 없다는 LIG손보의 절박함이 앞섰다. 10-7에서 김진만의 오픈공격, 에드가의 후위공격 2개 등이 터지면서 넉넉한 리드를 잡아 그대로 이겼다.

연승 혹은 연패 탈출의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두 팀은 모두 치열했지만 마지막엔 결국 LIG손보가 웃었다.

5세트 초반 2-5로 끌려가던 LIG손보는 상대 속공 실패로 한 점을 따라잡고 이수황과 에드가의 블로킹이 연속으로 작렬하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6-6부터는 서로 한 점씩 주고받는 랠리가 이어졌다. 현대캐피탈 케빈과 문성민, LIG손보 에드가와 김요한 등 쌍포가 쉴 틈 없이 불을 뿜었다.

12-12에서 다시 균열이 생겼다. 현대캐피탈은 최민호의 속공과 케빈의 서브로 매치 포인트에 도달했다.

27연패의 기로에 선 LIG손보를 구한 것은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김진만이었다.

김진만은 현대캐피탈 박주형의 밀어 넣기 공격 실패로 만든 13-14에서 케빈의 후위공격을 블록 해내 듀스를 만들었고, 이어진 공격에서는 최민호를 앞에 두고 오픈공격으로 어드밴티지를 잡아냈다.

마지막으로 하현용이 서브를 넣었고, 문성민이 후위공격을 해오자 김요한이 디그 해낸 LIG손보는 노재욱의 세트에 이어 김요한이 후위공격을 내리꽂으며 마침내 천안 현대캐피탈전 연패의 지긋지긋한 기억에 점을 찍고야 말았다.

마지막 득점 직후 LIG손보 선수들은 서로 얼싸안고 코트에 나뒹굴며 우승에 버금가는 승리의 쾌감에 젖어들었다.

에드가가 39점, 김요한이 27점으로 공격을 주도하며 현대캐피탈의 케빈(35점), 문성민(23점) 콤비에 판정승을 거뒀다.

10점을 낸 김진만은 가장 중요한 순간에 결정적인 2점을 뽑아내며 승리의 주역으로 우뚝 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