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석희 없어도…’ 자존심 지킨 신예 최민정
입력 2014.12.21 (19:28) 수정 2014.12.21 (19:45) 연합뉴스
심석희(17·세화여고)가 빠졌지만, 한국 여자 쇼트트랙에는 최민정(16·서현고)이 있었다.

고등학교 1학년에 불과한 '괴물 신인' 최민정이 안방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대회에서 2관왕에 오르며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두터움을 증명했다.

최민정은 21일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4-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31초246의 기록으로 한위퉁(중국·2분31초357)을 제치고 우승했다.

전날 시범종목인 3,000m 금메달을 차지한 데 이어 2관왕에 오른 것이다.

1주일 전 상하이에서 열린 3차 대회부터 감기 몸살 기운이 있던 심석희가 증세가 심해진 탓에 이번 대회 마지막 날 불참했지만, 최민정이 역주한 덕에 여자 쇼트트랙은 금메달 2개를 따내고 자존심을 지켰다.

최민정은 성인 무대에 데뷔하기 전부터 '심석희를 이길 수도 있는 재목'이라는 평가를 받은 대형 신인이다.

올 시즌 처음으로 성인 무대에 올라와서는 곧바로 태극마크를 달았고, 2차 대회부터 세 대회 연속 금메달 행진을 벌여 소문이 거짓이 아님을 증명했다.

이제는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쌍두마차'가 심석희와 최민정이라는 데 이견을 달 사람이 별로 없다.

심석희가 큰 키라는 탁월한 신체 조건과 강한 체력을 자랑한다면, 최민정은 스케이트에 힘을 싣는 능력이 좋아 순간적인 폭발력을 강점으로 갖췄다.

빙상인들은 벌써 두 선수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발휘할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서로 다른 특성을 가진 두 선수가 경쟁 구도를 형성한다면 서로 자극을 주고받으며 한층 성장할 수 있다는 기대도 숨기지 않는다.

최민정은 "석희 언니는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고, 세계랭킹 1위를 달리는 선수이기 때문에 나란히 이름이 거론되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다"면서 "데뷔 첫 시즌인 만큼 결과에 연연하기보다는 경험을 쌓는 데 신경을 써서 내년과 내후년에 더 발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심석희 없어도…’ 자존심 지킨 신예 최민정
    • 입력 2014-12-21 19:28:45
    • 수정2014-12-21 19:45:32
    연합뉴스
심석희(17·세화여고)가 빠졌지만, 한국 여자 쇼트트랙에는 최민정(16·서현고)이 있었다.

고등학교 1학년에 불과한 '괴물 신인' 최민정이 안방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대회에서 2관왕에 오르며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두터움을 증명했다.

최민정은 21일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4-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31초246의 기록으로 한위퉁(중국·2분31초357)을 제치고 우승했다.

전날 시범종목인 3,000m 금메달을 차지한 데 이어 2관왕에 오른 것이다.

1주일 전 상하이에서 열린 3차 대회부터 감기 몸살 기운이 있던 심석희가 증세가 심해진 탓에 이번 대회 마지막 날 불참했지만, 최민정이 역주한 덕에 여자 쇼트트랙은 금메달 2개를 따내고 자존심을 지켰다.

최민정은 성인 무대에 데뷔하기 전부터 '심석희를 이길 수도 있는 재목'이라는 평가를 받은 대형 신인이다.

올 시즌 처음으로 성인 무대에 올라와서는 곧바로 태극마크를 달았고, 2차 대회부터 세 대회 연속 금메달 행진을 벌여 소문이 거짓이 아님을 증명했다.

이제는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쌍두마차'가 심석희와 최민정이라는 데 이견을 달 사람이 별로 없다.

심석희가 큰 키라는 탁월한 신체 조건과 강한 체력을 자랑한다면, 최민정은 스케이트에 힘을 싣는 능력이 좋아 순간적인 폭발력을 강점으로 갖췄다.

빙상인들은 벌써 두 선수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발휘할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서로 다른 특성을 가진 두 선수가 경쟁 구도를 형성한다면 서로 자극을 주고받으며 한층 성장할 수 있다는 기대도 숨기지 않는다.

최민정은 "석희 언니는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고, 세계랭킹 1위를 달리는 선수이기 때문에 나란히 이름이 거론되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다"면서 "데뷔 첫 시즌인 만큼 결과에 연연하기보다는 경험을 쌓는 데 신경을 써서 내년과 내후년에 더 발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