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미 본토 겨냥 초강경 대응전…해킹 배후는 날조”
입력 2014.12.21 (20:44) 수정 2014.12.21 (22:14) 정치
북한이 자신들을 소니 픽처스 해킹 사건의 배후로 지목한 미국 정부를 맹 비난하며 미국 본토를 겨냥해 초강경 대응전을 벌일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정책국 성명을 통해, 미국이 근거 없이 자신들을 해킹의 배후로 지목했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이 선포한 '비례성 대응'을 초월해 백악관과 펜타곤 등 미국 본토 전체를 겨냥해 초강경대응전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위 정책국은 이어 누구든 미국에 편승해 정의에 도전해 나선다면 반미공조, 반미성전의 타격대상이 돼 무자비한 징벌을 면치 못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국방위 정책국은 북한 해킹설은 미국의 인위적인 주장에 불과하다고 거듭 부인하면서, 미 연방수사국의 성명 자체가 새로운 날조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국방위는 그러나 소니가 불순한 영화 상영을 포기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소니를 해킹한 '평화의 수호자들'의 의로운 행동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 북한 “미 본토 겨냥 초강경 대응전…해킹 배후는 날조”
    • 입력 2014-12-21 20:44:45
    • 수정2014-12-21 22:14:04
    정치
북한이 자신들을 소니 픽처스 해킹 사건의 배후로 지목한 미국 정부를 맹 비난하며 미국 본토를 겨냥해 초강경 대응전을 벌일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정책국 성명을 통해, 미국이 근거 없이 자신들을 해킹의 배후로 지목했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이 선포한 '비례성 대응'을 초월해 백악관과 펜타곤 등 미국 본토 전체를 겨냥해 초강경대응전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위 정책국은 이어 누구든 미국에 편승해 정의에 도전해 나선다면 반미공조, 반미성전의 타격대상이 돼 무자비한 징벌을 면치 못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국방위 정책국은 북한 해킹설은 미국의 인위적인 주장에 불과하다고 거듭 부인하면서, 미 연방수사국의 성명 자체가 새로운 날조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국방위는 그러나 소니가 불순한 영화 상영을 포기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소니를 해킹한 '평화의 수호자들'의 의로운 행동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