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운영위 소집 대치…국회 정상화 분수령
입력 2014.12.21 (21:08) 수정 2014.12.21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2월 임시 국회가 열려는 있지만 운영위원회를 열어 비선 실세 국정 개입 등을 다루자는 야당과 반대하는 여당이 맞서면서 정상 가동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번 주 초가 국회 정상화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취임후 첫 전방 부대 방문에 나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지금 국회가 해야 할 일은 경제 살리기 법안을 하루 빨리 통과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야당이 요구하는 국회 운영위는 검찰이 수사결과를 발표한 후에 개최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검찰 수사가 발표된 뒤에 해야 효과가 있는 것이지, 검찰 수사 중에 종결이 안됐는데 운영위 해봐야 아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새정치연합은 여당이 각종 의혹을 덮기 위해 운영위를 거부하고 있다며 조속한 소집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내일 운영위를 열지 않고는 다른 상임위의 정상 운영도 어려울것이라며 압박 강도를 높였습니다.

<인터뷰> 한정애(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 : "(검찰 수사가) 국민을 이해시키기에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진실 규명을 위한 첫걸음이 국회에서 시작되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국회 공전이 이어지면서 부동산 3법 등 핵심 법안 처리도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야 원내 지도부는 내일부터 잇따라 접촉을 가질 예정이어서 이번주초가 임시국회 정상화의 분수령이 될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여야, 운영위 소집 대치…국회 정상화 분수령
    • 입력 2014-12-21 21:09:23
    • 수정2014-12-21 22:10:02
    뉴스 9
<앵커 멘트>

12월 임시 국회가 열려는 있지만 운영위원회를 열어 비선 실세 국정 개입 등을 다루자는 야당과 반대하는 여당이 맞서면서 정상 가동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번 주 초가 국회 정상화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취임후 첫 전방 부대 방문에 나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지금 국회가 해야 할 일은 경제 살리기 법안을 하루 빨리 통과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야당이 요구하는 국회 운영위는 검찰이 수사결과를 발표한 후에 개최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검찰 수사가 발표된 뒤에 해야 효과가 있는 것이지, 검찰 수사 중에 종결이 안됐는데 운영위 해봐야 아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새정치연합은 여당이 각종 의혹을 덮기 위해 운영위를 거부하고 있다며 조속한 소집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내일 운영위를 열지 않고는 다른 상임위의 정상 운영도 어려울것이라며 압박 강도를 높였습니다.

<인터뷰> 한정애(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 : "(검찰 수사가) 국민을 이해시키기에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진실 규명을 위한 첫걸음이 국회에서 시작되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국회 공전이 이어지면서 부동산 3법 등 핵심 법안 처리도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야 원내 지도부는 내일부터 잇따라 접촉을 가질 예정이어서 이번주초가 임시국회 정상화의 분수령이 될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