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북 사이버 공격’ 국제 공조 요청
입력 2014.12.21 (21:09) 수정 2014.12.21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정부가 소니 영화사 해킹의 배후로 지목된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의 공조를 요청하고 나섰습니다.

또 테러지원국으로 재 지정하는 등 고강도 대응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김성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이 북한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 등 동맹국들에게 협조를 요청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북한 동맹국인 중국과 러시아와도 협의를 시작했는데, 중국의 답변은 아직 없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이 주로 중국 통신망으로 해외 인터넷에 접속하는 만큼 중국의 협조가 관건이라고 신문은 보도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보복을 천명한 가운데, 미국 정부는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문제도 검토중입니다.

북한에 대한 초고강도 금융제재 법안을 준비 중인 의회의 기류는 특히 강경합니다.

<녹취> 조시 어니스트(백악관 대변인)

북한은 지난 2008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빠졌는데, 다시 지정되면 무역과 투자, 금융거래 등에서 추가 제재를 받게 됩니다.

워싱턴 외교소식통은 그러나 테러지원국 지정엔 명확한 증거가 필요하고 사이버 테러는 전통 테러 범주에 포함되지 않아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전했습니다.

따라서, 미국은 사이버 보복공격과 고강도 금융제재 등 다각적인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백악관은 FBI 조사 결과를 믿을 수 없다며 공동조사하자고 한 북한의 제안은 일축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 미, ‘북 사이버 공격’ 국제 공조 요청
    • 입력 2014-12-21 21:11:03
    • 수정2014-12-21 22:12:21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 정부가 소니 영화사 해킹의 배후로 지목된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의 공조를 요청하고 나섰습니다.

또 테러지원국으로 재 지정하는 등 고강도 대응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워싱턴 김성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이 북한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 등 동맹국들에게 협조를 요청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북한 동맹국인 중국과 러시아와도 협의를 시작했는데, 중국의 답변은 아직 없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이 주로 중국 통신망으로 해외 인터넷에 접속하는 만큼 중국의 협조가 관건이라고 신문은 보도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보복을 천명한 가운데, 미국 정부는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문제도 검토중입니다.

북한에 대한 초고강도 금융제재 법안을 준비 중인 의회의 기류는 특히 강경합니다.

<녹취> 조시 어니스트(백악관 대변인)

북한은 지난 2008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빠졌는데, 다시 지정되면 무역과 투자, 금융거래 등에서 추가 제재를 받게 됩니다.

워싱턴 외교소식통은 그러나 테러지원국 지정엔 명확한 증거가 필요하고 사이버 테러는 전통 테러 범주에 포함되지 않아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전했습니다.

따라서, 미국은 사이버 보복공격과 고강도 금융제재 등 다각적인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백악관은 FBI 조사 결과를 믿을 수 없다며 공동조사하자고 한 북한의 제안은 일축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