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유명 홍보대행사 대표, 여직원 ‘성추행’
입력 2014.12.21 (21:11) 수정 2014.12.21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명 홍보대행사 대표가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사건을 무마하려 시도하고, 다른 직원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김빛이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한 노래방입니다.

국내 굴지의 홍보대행사 대표 A씨는 지난 6월 이곳에서 20대 신입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 여직원은 A씨가 업무상 할 얘기가 있다며 자신을 데려간 뒤, 강제로 여러 차례 입을 맞추고 포옹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피해 여직원(음성변조) : "'너는 2년 동안만 나를 잘 따르면 된다'며껴안으시고 계속 입을 맞추셨거든요. 상대방은 사장이고, 저는 갓 입사한 신입사원이었기 때문에 (도망가면) 더 해코지하지 않을까 그것도 두려웠고."

이 일이 있은 뒤 A씨는 피해 여직원을 자신의 사무실로 불러 성추행 사실을 무마하려 시도하기도 했습니다.

극심한 스트레스로 병원 치료를 받아야 했던 피해 여직원은 최근 용기를 내 피해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녹취> 피해 여직원(음성변조) : "잊혀지지 않더라고요. (다른 동료에게) 성희롱 발언하시는 것도 목격했어요. '너는 왜 이렇게 가슴이 조그맣냐?' 주위 사람들도 그런 발언을 듣고 있다니까, 저라도 (나서야겠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혐의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정도의 차이는 있는데 인정을 한 부분이에요. (성추행 혐의) 그 부분은."

경찰은 A씨를 강제 추행 혐의로 서울 서부지검에 송치했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단독] 유명 홍보대행사 대표, 여직원 ‘성추행’
    • 입력 2014-12-21 21:12:59
    • 수정2014-12-21 22:11:58
    뉴스 9
<앵커 멘트>

유명 홍보대행사 대표가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사건을 무마하려 시도하고, 다른 직원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김빛이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한 노래방입니다.

국내 굴지의 홍보대행사 대표 A씨는 지난 6월 이곳에서 20대 신입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 여직원은 A씨가 업무상 할 얘기가 있다며 자신을 데려간 뒤, 강제로 여러 차례 입을 맞추고 포옹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피해 여직원(음성변조) : "'너는 2년 동안만 나를 잘 따르면 된다'며껴안으시고 계속 입을 맞추셨거든요. 상대방은 사장이고, 저는 갓 입사한 신입사원이었기 때문에 (도망가면) 더 해코지하지 않을까 그것도 두려웠고."

이 일이 있은 뒤 A씨는 피해 여직원을 자신의 사무실로 불러 성추행 사실을 무마하려 시도하기도 했습니다.

극심한 스트레스로 병원 치료를 받아야 했던 피해 여직원은 최근 용기를 내 피해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녹취> 피해 여직원(음성변조) : "잊혀지지 않더라고요. (다른 동료에게) 성희롱 발언하시는 것도 목격했어요. '너는 왜 이렇게 가슴이 조그맣냐?' 주위 사람들도 그런 발언을 듣고 있다니까, 저라도 (나서야겠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혐의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정도의 차이는 있는데 인정을 한 부분이에요. (성추행 혐의) 그 부분은."

경찰은 A씨를 강제 추행 혐의로 서울 서부지검에 송치했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