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폐지 값 폭락…노인들 ‘험난한 겨울나기’
입력 2014.12.21 (21:23) 수정 2014.12.21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하루종일 폐지를 주워도 손에 쥘 수 있는 돈은 3천 원 정도라고 합니다.

정부 정책의 영향으로 폐지값이 뚝 떨어졌기 때문인데, 생계가 어려운 노인들이 이 부작용을 고스란히 떠안고 있습니다.

이규명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폐지를 팔아 생활하는 80살 이재희 씨는, 올 겨울나기가 막막하기만 합니다.

가뜩이나 추워진 날씨에 폐지값까지 폭락했기 때문입니다.

새벽부터 8시간 넘게 일하며 손수레 가득 폐지를 모아도 손에 쥐는 돈은 고작 3천 원 남짓합니다.

<인터뷰> 이재희(80살/청주시 사창동) : "우선 먹고 살아야 하니까, 버는 사람은 없고. (집에) 두 노인네만 사는데 버는 사람은 없고 뭐 어쩔 수 없이 해야죠"

경기 불황으로 폐지가 줄었고, 정부가 올해부터 단계적으로 고물상에 대한 세금 감면 혜택을 절반까지 줄이기로 해, 폐지값은 곤두박질 쳤습니다.

지난해 이맘때 kg당 130원 수준이었던 폐지값은 최근 절반 정도인 70원대로 떨어졌습니다.

<인터뷰> 임정주(고물상 주인) : "(폐지가) 많이 들어오지도 않는데다 가격은 싸지 감면 해주는 건 그전 같지 않고 깎았지" "(고물상을) 안할 수도 없고 아주 죽겠다고 하더라구요"

정부 정책에 따른 부작용을 폐지 수거 노인들이 지고 있는 것입니다.

<인터뷰> 이한복(86세/청주시 수곡동) : "떨어졌지 많이 떨어졌어요. 그 전에 내가 처음할 때는 150원은 했다고 킬로그램당"

특정한 직업 없이 폐지나 고물을 주어 생계를 이어가는 국민이 전국적으로 170만 명!

대부분 60대 이상 노인들로 추정됩니다.

KBS 뉴스 이규명입니다.
  • 폐지 값 폭락…노인들 ‘험난한 겨울나기’
    • 입력 2014-12-21 21:25:06
    • 수정2014-12-21 22:11:58
    뉴스 9
<앵커 멘트>

하루종일 폐지를 주워도 손에 쥘 수 있는 돈은 3천 원 정도라고 합니다.

정부 정책의 영향으로 폐지값이 뚝 떨어졌기 때문인데, 생계가 어려운 노인들이 이 부작용을 고스란히 떠안고 있습니다.

이규명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폐지를 팔아 생활하는 80살 이재희 씨는, 올 겨울나기가 막막하기만 합니다.

가뜩이나 추워진 날씨에 폐지값까지 폭락했기 때문입니다.

새벽부터 8시간 넘게 일하며 손수레 가득 폐지를 모아도 손에 쥐는 돈은 고작 3천 원 남짓합니다.

<인터뷰> 이재희(80살/청주시 사창동) : "우선 먹고 살아야 하니까, 버는 사람은 없고. (집에) 두 노인네만 사는데 버는 사람은 없고 뭐 어쩔 수 없이 해야죠"

경기 불황으로 폐지가 줄었고, 정부가 올해부터 단계적으로 고물상에 대한 세금 감면 혜택을 절반까지 줄이기로 해, 폐지값은 곤두박질 쳤습니다.

지난해 이맘때 kg당 130원 수준이었던 폐지값은 최근 절반 정도인 70원대로 떨어졌습니다.

<인터뷰> 임정주(고물상 주인) : "(폐지가) 많이 들어오지도 않는데다 가격은 싸지 감면 해주는 건 그전 같지 않고 깎았지" "(고물상을) 안할 수도 없고 아주 죽겠다고 하더라구요"

정부 정책에 따른 부작용을 폐지 수거 노인들이 지고 있는 것입니다.

<인터뷰> 이한복(86세/청주시 수곡동) : "떨어졌지 많이 떨어졌어요. 그 전에 내가 처음할 때는 150원은 했다고 킬로그램당"

특정한 직업 없이 폐지나 고물을 주어 생계를 이어가는 국민이 전국적으로 170만 명!

대부분 60대 이상 노인들로 추정됩니다.

KBS 뉴스 이규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