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 대통령 비자금’ 들먹이며 위조 수표로 사기 시도
입력 2014.12.23 (03:02) 수정 2014.12.23 (07:38) 연합뉴스
전직 대통령 등 구 정치권이 감춰둔 비자금을 보관하고 있다고 속여 이를 유통하기 위한 자금 명목으로 돈을 뜯어내려던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위조유가증권행사 및 사기 혐의로 양모(67)씨 등 3명을 구속하고 박모(68)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양씨 등은 위조된 자기앞수표 1천700장을 이용해 수표를 유통하는 데 자금이 필요하다고 속여 피해자로부터 돈을 뜯어내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자신을 목사이자 A언론사 사장이라고 소개한 양씨는 "보관 중인 구 정치권의 비자금 40조원을 현금화하려면 돈이 필요하다. 우선 1조원을 1% 값인 100억원에 판매하겠다"며 피해자에게 접근했다.

위조 수표는 총책 김모(47·구속)씨에게서 건네받았고, 자칭 A언론사 부회장인 박씨와 자칭 B언론사 사장인 이모(60·구속)씨, 공범 심모(48·여)씨는 양씨를 도와 피해자를 꼬드겼다.

양씨 등은 위조 수표 견본과 위조된 5만원권 현금다발, 금괴 사진 등을 보여주며 피해자를 안심시키기도 했다.

그러나 이들의 범행은 첩보를 입수한 경찰의 현장 급습으로 미수에 그쳤다.

양씨 등은 모두 다수의 동종전과를 갖고 있으며, 실제로는 자녀에게서 푼돈을 받아 쓸 만큼 생활이 변변찮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연말이나 연초에 돈이 풀리는 분위기를 노려 이러한 사기 행각이 특히 만연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경찰은 양씨 등을 상대로 여죄를 캐는 한편 위조 수표를 제조한 총책 등 윗선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 ‘전 대통령 비자금’ 들먹이며 위조 수표로 사기 시도
    • 입력 2014-12-23 03:02:20
    • 수정2014-12-23 07:38:06
    연합뉴스
전직 대통령 등 구 정치권이 감춰둔 비자금을 보관하고 있다고 속여 이를 유통하기 위한 자금 명목으로 돈을 뜯어내려던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위조유가증권행사 및 사기 혐의로 양모(67)씨 등 3명을 구속하고 박모(68)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양씨 등은 위조된 자기앞수표 1천700장을 이용해 수표를 유통하는 데 자금이 필요하다고 속여 피해자로부터 돈을 뜯어내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자신을 목사이자 A언론사 사장이라고 소개한 양씨는 "보관 중인 구 정치권의 비자금 40조원을 현금화하려면 돈이 필요하다. 우선 1조원을 1% 값인 100억원에 판매하겠다"며 피해자에게 접근했다.

위조 수표는 총책 김모(47·구속)씨에게서 건네받았고, 자칭 A언론사 부회장인 박씨와 자칭 B언론사 사장인 이모(60·구속)씨, 공범 심모(48·여)씨는 양씨를 도와 피해자를 꼬드겼다.

양씨 등은 위조 수표 견본과 위조된 5만원권 현금다발, 금괴 사진 등을 보여주며 피해자를 안심시키기도 했다.

그러나 이들의 범행은 첩보를 입수한 경찰의 현장 급습으로 미수에 그쳤다.

양씨 등은 모두 다수의 동종전과를 갖고 있으며, 실제로는 자녀에게서 푼돈을 받아 쓸 만큼 생활이 변변찮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연말이나 연초에 돈이 풀리는 분위기를 노려 이러한 사기 행각이 특히 만연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경찰은 양씨 등을 상대로 여죄를 캐는 한편 위조 수표를 제조한 총책 등 윗선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