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제유가 하락 마감…WTI 3.3%↓
입력 2014.12.23 (05:45) 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또 다시 큰 폭으로 하락 마감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1.87달러(3.3%) 떨어진 배럴당 55.26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브렌트유는 1.44달러(2.35%) 내려간 배럴당 59.94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전 세계적인 원유 공급 우위 상황에서 주요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증산 가능성까지 내비친 것이 유가 하락의 요인이다.

알리 빈 이브라힘 알나이미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장관은 이날 사우디 국영 알하야트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새로운 계약자가 없다면 현재 시장 점유율을 지키기를 원한다"면서 "그러나 계약자가 늘어 수요가 증가한다면 산유량을 늘릴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저유가가 수요자를 늘릴 가능성이 있다고까지 언급했다.

아델 압둘-메흐디 이라크 석유장관도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원유 생산량을 줄이지 않기로 한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합의는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금값은 하락세로 돌아섰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내년 2월물 금 가격은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16.20달러(1.4%) 낮은 온스당 1,179.80달러에 마감됐다.

연말연시 휴가철을 맞아 거래가 비교적 한산한 가운데 뉴욕증시가 오름세를 보인 것이 금값 하락의 요인으로 작용했다.
  • 국제유가 하락 마감…WTI 3.3%↓
    • 입력 2014-12-23 05:45:01
    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또 다시 큰 폭으로 하락 마감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1.87달러(3.3%) 떨어진 배럴당 55.26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브렌트유는 1.44달러(2.35%) 내려간 배럴당 59.94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전 세계적인 원유 공급 우위 상황에서 주요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증산 가능성까지 내비친 것이 유가 하락의 요인이다.

알리 빈 이브라힘 알나이미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장관은 이날 사우디 국영 알하야트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새로운 계약자가 없다면 현재 시장 점유율을 지키기를 원한다"면서 "그러나 계약자가 늘어 수요가 증가한다면 산유량을 늘릴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저유가가 수요자를 늘릴 가능성이 있다고까지 언급했다.

아델 압둘-메흐디 이라크 석유장관도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원유 생산량을 줄이지 않기로 한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합의는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금값은 하락세로 돌아섰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내년 2월물 금 가격은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16.20달러(1.4%) 낮은 온스당 1,179.80달러에 마감됐다.

연말연시 휴가철을 맞아 거래가 비교적 한산한 가운데 뉴욕증시가 오름세를 보인 것이 금값 하락의 요인으로 작용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