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노동시장 개혁 더 미룰 수 없는 과제”
입력 2014.12.23 (07:06) 수정 2014.12.23 (08:2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은 내년이 우리 경제 구조개혁의 마지막 기회라며 경제혁신3개년 계획 추진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최우선 과제로 노동시장 개혁을 꼽았습니다.

송창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내년이 우리 경제가 새로운 도약의 길로 나아갈지 아니면 이대로 주저 앉을지를 결정짓는 분기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내년이 우리 경제 구조를 개혁할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 대통령 : "내년은 임기 기간 동안에 전국 단위 선거가 없는 유일한 해입니다. 우리 경제의 체질을 개선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로 생각하고 경제혁신 3개년 계획 추진에 총력을 다해야 하겠습니다."

우선 내년도 최우선 과제로 노동시장 개혁을 꼽았습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간 격차로 인한 노동시장의 이중구조로는 경제 활력을 떨어뜨린다며 노사간 대타협을 호소했습니다.

<녹취> 박 대통령 : "특히 노동시장 개혁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급하고도 중요한 과제로, 이 벽을 넘지 못한다면 우리 경제의 지속 가능한 성장도 어려울 것입니다."

물은 100도에서 끓는데 99도까지 노력하고 마지막 1도를 못 채워 실패하기도 한다며 경제 혁신에 마지막까지 혼신의 노력을 다해 주길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역대 정부가 팽개친 과제를 해결하는 것이 우리 운명이라며 내년에는 확실히 성과를 내자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박 대통령 “노동시장 개혁 더 미룰 수 없는 과제”
    • 입력 2014-12-23 07:07:10
    • 수정2014-12-23 08:25:55
    뉴스광장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은 내년이 우리 경제 구조개혁의 마지막 기회라며 경제혁신3개년 계획 추진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최우선 과제로 노동시장 개혁을 꼽았습니다.

송창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내년이 우리 경제가 새로운 도약의 길로 나아갈지 아니면 이대로 주저 앉을지를 결정짓는 분기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내년이 우리 경제 구조를 개혁할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 대통령 : "내년은 임기 기간 동안에 전국 단위 선거가 없는 유일한 해입니다. 우리 경제의 체질을 개선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로 생각하고 경제혁신 3개년 계획 추진에 총력을 다해야 하겠습니다."

우선 내년도 최우선 과제로 노동시장 개혁을 꼽았습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간 격차로 인한 노동시장의 이중구조로는 경제 활력을 떨어뜨린다며 노사간 대타협을 호소했습니다.

<녹취> 박 대통령 : "특히 노동시장 개혁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급하고도 중요한 과제로, 이 벽을 넘지 못한다면 우리 경제의 지속 가능한 성장도 어려울 것입니다."

물은 100도에서 끓는데 99도까지 노력하고 마지막 1도를 못 채워 실패하기도 한다며 경제 혁신에 마지막까지 혼신의 노력을 다해 주길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역대 정부가 팽개친 과제를 해결하는 것이 우리 운명이라며 내년에는 확실히 성과를 내자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