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술 취한 한국’…소주 8잔 이상에 폭탄주 섭취 크게 증가
입력 2014.12.23 (09:20) 수정 2014.12.24 (08:38) 연합뉴스
한 번의 술자리에서 소주 8잔 이상을 마시는 '고위험 음주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가지 이상의 술을 섞은 폭탄주 섭취도 늘어나고 최초 음주 연령은 낮아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7∼8월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만 15세 이상 남녀 2천 명으로 대상으로 실시한 '2013년도 주류 소비·섭취 실태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조사 대상자 중 95.0%가 음주 경험이 있었으며, 처음으로 술을 마신 연령은 평균 19.7세였다. 2012년 조사 때의 20.6세보다 1세가량 낮아졌다.

한 번에 마시는 평균 음주량은 맥주 1잔(200㎖)을 기준으로 남자는 6.5잔, 여자는 4.7잔이었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시한 저위험 음주량인 남자 5.6잔, 여자 2.8잔이나 본인들이 생각하는 적정 음주량인 남자 4.9잔, 여자 3.8잔보다 훨씬 많은 것이다.

소주를 기준으로도 한 번에 남자는 평균 7.8잔, 여자 4.5잔을 마셔, 자신들이 생각하는 적정 음주량(남자 4.6잔, 여자 3.2잔)보다 많이 마시고 있었다.

하루 한 번의 술자리에서 소주를 남자 8잔, 여자 5잔 이상 섭취하는 고위험 음주를 경험한 비율도 음주 경험자의 82.5%에 달했다. 2012년의 68.2%보다 10%포인트 이상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한 번이라도 고위험 음주를 경험한 사람을 연령별로 보면 20대와 30대가 각각 86.7%, 86.5%로 가장 높고 40대 85.6%, 50대 80.5%, 60대 77.1% 순이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최근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도 고위험 음주의 심각성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이에 따르면 최근 1년 이내에 음주 경험이 있는 사람 5명 중 1명(23.2%)은 1회 평균 음주량이 남자 7잔, 여자 5잔 이상이며 주 2회 이상 음주하는 고위험 음주자였다.

조사 결과 이들 고위험 음주자는 일반 음주자에 비해 건강·범죄·가정·경제·일상 등에서의 음주 폐해 경험률이 약 2.5배 높았다. 또 술에 취해서 일시적으로 기억을 잃는 이른바 '필름이 끊기는 증상'의 경험률도 3.5배 더 많았다.

한편 이번 식약처 조사에서 음주 경험자 중 폭탄주를 마신 적 있는 사람의 비율은 55.8%로 나타나 전년도의 32.2%에 비해 70% 이상 크게 늘었다.

폭탄주 가운데에는 소주와 맥주를 섞은 이른바 '소맥'을 마신 경우가 96.0%로 가장 많았고, '위스키 맥주'(34.4%), '소주 과실주'(2.6%), '맥주 과실주'(1.4%) 등도 있었다.

특히 카페인이 많이 들어 있는 에너지음료와 술을 섞어 마시는 '에너지폭탄주'를 경험한 사람이 2012년 1.7%에서 지난해 11.4%로 급증했고, 음주 중에 에너지음료를 마시는 비율도 6.2%에서 24.7%로 늘었다.

식약처는 "잔 돌리기, 회식 문화 등의 술문화로 인해 남녀 모두 적정 음주를 유지하기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며 "연말연시 잦아지는 술자리에 대비해 건강을 위한 음주습관을 실천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 ‘술 취한 한국’…소주 8잔 이상에 폭탄주 섭취 크게 증가
    • 입력 2014-12-23 09:20:54
    • 수정2014-12-24 08:38:55
    연합뉴스
한 번의 술자리에서 소주 8잔 이상을 마시는 '고위험 음주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가지 이상의 술을 섞은 폭탄주 섭취도 늘어나고 최초 음주 연령은 낮아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7∼8월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만 15세 이상 남녀 2천 명으로 대상으로 실시한 '2013년도 주류 소비·섭취 실태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조사 대상자 중 95.0%가 음주 경험이 있었으며, 처음으로 술을 마신 연령은 평균 19.7세였다. 2012년 조사 때의 20.6세보다 1세가량 낮아졌다.

한 번에 마시는 평균 음주량은 맥주 1잔(200㎖)을 기준으로 남자는 6.5잔, 여자는 4.7잔이었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시한 저위험 음주량인 남자 5.6잔, 여자 2.8잔이나 본인들이 생각하는 적정 음주량인 남자 4.9잔, 여자 3.8잔보다 훨씬 많은 것이다.

소주를 기준으로도 한 번에 남자는 평균 7.8잔, 여자 4.5잔을 마셔, 자신들이 생각하는 적정 음주량(남자 4.6잔, 여자 3.2잔)보다 많이 마시고 있었다.

하루 한 번의 술자리에서 소주를 남자 8잔, 여자 5잔 이상 섭취하는 고위험 음주를 경험한 비율도 음주 경험자의 82.5%에 달했다. 2012년의 68.2%보다 10%포인트 이상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한 번이라도 고위험 음주를 경험한 사람을 연령별로 보면 20대와 30대가 각각 86.7%, 86.5%로 가장 높고 40대 85.6%, 50대 80.5%, 60대 77.1% 순이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최근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도 고위험 음주의 심각성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이에 따르면 최근 1년 이내에 음주 경험이 있는 사람 5명 중 1명(23.2%)은 1회 평균 음주량이 남자 7잔, 여자 5잔 이상이며 주 2회 이상 음주하는 고위험 음주자였다.

조사 결과 이들 고위험 음주자는 일반 음주자에 비해 건강·범죄·가정·경제·일상 등에서의 음주 폐해 경험률이 약 2.5배 높았다. 또 술에 취해서 일시적으로 기억을 잃는 이른바 '필름이 끊기는 증상'의 경험률도 3.5배 더 많았다.

한편 이번 식약처 조사에서 음주 경험자 중 폭탄주를 마신 적 있는 사람의 비율은 55.8%로 나타나 전년도의 32.2%에 비해 70% 이상 크게 늘었다.

폭탄주 가운데에는 소주와 맥주를 섞은 이른바 '소맥'을 마신 경우가 96.0%로 가장 많았고, '위스키 맥주'(34.4%), '소주 과실주'(2.6%), '맥주 과실주'(1.4%) 등도 있었다.

특히 카페인이 많이 들어 있는 에너지음료와 술을 섞어 마시는 '에너지폭탄주'를 경험한 사람이 2012년 1.7%에서 지난해 11.4%로 급증했고, 음주 중에 에너지음료를 마시는 비율도 6.2%에서 24.7%로 늘었다.

식약처는 "잔 돌리기, 회식 문화 등의 술문화로 인해 남녀 모두 적정 음주를 유지하기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며 "연말연시 잦아지는 술자리에 대비해 건강을 위한 음주습관을 실천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