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 안보리, ‘북한 인권문제’ 공식 안건 채택
입력 2014.12.23 (09:29) 수정 2014.12.23 (12:0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 인권 문제가 유엔 안보리 공식 의제로 채택됐습니다.

유엔총회에 이어서 안보리까지 가세함으써 북한인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은 더욱 고조될 것 같습니다.

뉴욕 박태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북한 인권문제의 안보리 공식 안건 채택은 표결로 결정됐습니다.

안보리 상임 비상임 15개 이사국 가운데 찬성 11표, 반대 둘, 기권 두 표였습니다.

우리나라와 미국, 호주 등이 찬성했고 중국과 러시아가 반대했습니다. 기권한 나라는 의장국인 차드와 나이지리아입니다.

<녹취> 사만다 파워(유엔주재 미국대사) : "북한 인권문제에 침묵한다면 북한의 인권침해는 계속될 것입니다. 국제사회는 침묵해서는 안됩니다."

이로써 북한지도부에 대한 국제형사재판소 회부 등 실질적 제재의 길이 열렸습니다.

현재로선 중국 등의 거부권 때문에 안보리 결의안 통과가능성은 낙관하기 힘듭니다.

하지만 법적 구속력을 갖춘 안보리가 인권 문제를 정식으로 다루는 것 자체가 북한엔 큰 압박이라고 정부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인권문제가 안보리 공식안건이 되기는 2005년 짐바브웨, 2006년 미얀마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유엔총회를 거쳐 안보리테이블에 올라간 건 이번 북한이 처음입니다.

북한은 오늘 회의에 불참했습니다.

회의 참석에 따른 실익이 없고 외부에서 안보리를 비난하는게 효과적이라는 판단 때문이라고 정부 관계자는 분석했습니다.

유엔본부에서 KBS 뉴스 박태서입니다.
  • 유엔 안보리, ‘북한 인권문제’ 공식 안건 채택
    • 입력 2014-12-23 09:32:22
    • 수정2014-12-23 12:04:36
    930뉴스
<앵커 멘트>

북한 인권 문제가 유엔 안보리 공식 의제로 채택됐습니다.

유엔총회에 이어서 안보리까지 가세함으써 북한인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은 더욱 고조될 것 같습니다.

뉴욕 박태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북한 인권문제의 안보리 공식 안건 채택은 표결로 결정됐습니다.

안보리 상임 비상임 15개 이사국 가운데 찬성 11표, 반대 둘, 기권 두 표였습니다.

우리나라와 미국, 호주 등이 찬성했고 중국과 러시아가 반대했습니다. 기권한 나라는 의장국인 차드와 나이지리아입니다.

<녹취> 사만다 파워(유엔주재 미국대사) : "북한 인권문제에 침묵한다면 북한의 인권침해는 계속될 것입니다. 국제사회는 침묵해서는 안됩니다."

이로써 북한지도부에 대한 국제형사재판소 회부 등 실질적 제재의 길이 열렸습니다.

현재로선 중국 등의 거부권 때문에 안보리 결의안 통과가능성은 낙관하기 힘듭니다.

하지만 법적 구속력을 갖춘 안보리가 인권 문제를 정식으로 다루는 것 자체가 북한엔 큰 압박이라고 정부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인권문제가 안보리 공식안건이 되기는 2005년 짐바브웨, 2006년 미얀마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유엔총회를 거쳐 안보리테이블에 올라간 건 이번 북한이 처음입니다.

북한은 오늘 회의에 불참했습니다.

회의 참석에 따른 실익이 없고 외부에서 안보리를 비난하는게 효과적이라는 판단 때문이라고 정부 관계자는 분석했습니다.

유엔본부에서 KBS 뉴스 박태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