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주 8잔 이상’ 고위험 음주 증가
입력 2014.12.23 (10:47) 사회
한 번의 술자리에서 소주 8잔 이상을 마시는 '고위험 음주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7∼8월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만 15세 이상 남녀 2천 명을 대상으로 '2013년도 주류 소비·섭취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조사대상의 95%가 음주 경험이 있으며, 처음으로 술을 마신 연령은 평균 19.7세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2012년 조사 때의 20.6세보다 한 살 가량 낮아진 것입니다.

소주를 기준으로 한 번에 마시는 음주량은 남자는 평균 7.8잔, 여자 4.5잔으로, 자신들이 적정 음주량으로 생각하는 남자 4.6잔, 여자 3.2잔보다 많이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하루 한 번의 술자리에서 소주를 남자 8잔, 여자 5잔 이상 섭취하는 고위험 음주 경험 비율도 음주 경험자의 82.5%에 달했습니다.

이는 2012년의 68.2%보다 10%포인트 이상 늘어난 것입니다.

음주 경험자 가운데 폭탄주를 마신 적이 있는 사람은 55.8%로, 전년도의 32.2%에 비해 크게 늘었습니다.

식약처는 "잔돌리기와 회식 문화 등의 술문화로 남녀 모두 적정 음주를 유지하기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며 "연말연시 잦아지는 술자리에 대비해 건강을 위한 음주를 실천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 ‘소주 8잔 이상’ 고위험 음주 증가
    • 입력 2014-12-23 10:47:03
    사회
한 번의 술자리에서 소주 8잔 이상을 마시는 '고위험 음주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7∼8월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만 15세 이상 남녀 2천 명을 대상으로 '2013년도 주류 소비·섭취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조사대상의 95%가 음주 경험이 있으며, 처음으로 술을 마신 연령은 평균 19.7세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2012년 조사 때의 20.6세보다 한 살 가량 낮아진 것입니다.

소주를 기준으로 한 번에 마시는 음주량은 남자는 평균 7.8잔, 여자 4.5잔으로, 자신들이 적정 음주량으로 생각하는 남자 4.6잔, 여자 3.2잔보다 많이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하루 한 번의 술자리에서 소주를 남자 8잔, 여자 5잔 이상 섭취하는 고위험 음주 경험 비율도 음주 경험자의 82.5%에 달했습니다.

이는 2012년의 68.2%보다 10%포인트 이상 늘어난 것입니다.

음주 경험자 가운데 폭탄주를 마신 적이 있는 사람은 55.8%로, 전년도의 32.2%에 비해 크게 늘었습니다.

식약처는 "잔돌리기와 회식 문화 등의 술문화로 남녀 모두 적정 음주를 유지하기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며 "연말연시 잦아지는 술자리에 대비해 건강을 위한 음주를 실천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