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중고차 베스트셀링카는 그랜저HG·BMW 뉴 5시리즈
입력 2014.12.23 (11:08) 연합뉴스
올해 중고차 시장에서 국산차는 현대차의 그랜저 HG, 수입차는 BMW 뉴 5시리즈가 베스트셀링카에 올랐다.

중고차 전문업체 SK엔카는 올 한해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중고차 매물을 집계한 결과 국산과 수입차 부문에서 두 차종이 가장 많이 등록됐다고 23일 밝혔다.

국산 중고차는 그랜저 HG에 이어 YF쏘나타, 아반떼 MD 순으로 집계돼 신차 시장에서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대표 모델들이 상위권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의 차종이 10위권 내 순위를 점령한 가운데 기아차의 중형 세단 K5가 유일하게 7위에 이름을 올렸다. K5는 현대차의 LF쏘나타가 출시된 이후 구형 모델이 된 YF쏘나타를 대신해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수입 중고차는 올해 전체 매물의 14.3%를 차지하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BMW 뉴 5시리즈와 BMW 뉴 3시리즈가 최고판매 모델 1, 2위를 차지해 '수입차 절대 강자' 자리를 지켰다.

아우디(3위·뉴 A6)와 벤츠(4위·뉴 E-클래스), 폴크스바겐(7위·6세대 골프)의 주요 모델도 순위권에 이름을 올려 독일 브랜드간 치열한 순위 싸움을 보여줬다.

차종별로는 국산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수입차는 중형차가 가장 많이 등록됐다.

국산 SUV는 최근 실용적인 소비 성향과 캠핑, 레저 열풍 등을 반영해 지난해 19.3%에서 올해 21.5%로 증가했다.

수입차에서는 중형차와 준중형차가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기존에는 중형차와 대형차가 과반수를 차지했지만, 수입차 구매 연령대가 20∼30대로 낮아지면서 대형차를 제치고 준중형차가 2위에 올랐다.

연료별로는 국산(56.2%)과 수입(64.0%) 모두 가솔린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국산은 해마다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반면, 수입 중고차는 디젤 비중이 해마다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해 수입 중고차 시장에서 가솔린은 72.6%, 디젤은 25.8%를 기록했으나 올해는 가솔린이 64.0%로 하락하고 디젤은 34.2%로 증가했다.

SK엔카의 최현석 마케팅부문장은 "디젤차는 하이브리드 모델보다 잔존가치가 보장돼 되팔 때 경제적 손해를 줄일 수 있고, 구매할 수 있는 모델이 다양해 찾는 소비자가 많다"고 말했다.
  • 올해 중고차 베스트셀링카는 그랜저HG·BMW 뉴 5시리즈
    • 입력 2014-12-23 11:08:33
    연합뉴스
올해 중고차 시장에서 국산차는 현대차의 그랜저 HG, 수입차는 BMW 뉴 5시리즈가 베스트셀링카에 올랐다.

중고차 전문업체 SK엔카는 올 한해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중고차 매물을 집계한 결과 국산과 수입차 부문에서 두 차종이 가장 많이 등록됐다고 23일 밝혔다.

국산 중고차는 그랜저 HG에 이어 YF쏘나타, 아반떼 MD 순으로 집계돼 신차 시장에서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대표 모델들이 상위권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의 차종이 10위권 내 순위를 점령한 가운데 기아차의 중형 세단 K5가 유일하게 7위에 이름을 올렸다. K5는 현대차의 LF쏘나타가 출시된 이후 구형 모델이 된 YF쏘나타를 대신해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수입 중고차는 올해 전체 매물의 14.3%를 차지하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BMW 뉴 5시리즈와 BMW 뉴 3시리즈가 최고판매 모델 1, 2위를 차지해 '수입차 절대 강자' 자리를 지켰다.

아우디(3위·뉴 A6)와 벤츠(4위·뉴 E-클래스), 폴크스바겐(7위·6세대 골프)의 주요 모델도 순위권에 이름을 올려 독일 브랜드간 치열한 순위 싸움을 보여줬다.

차종별로는 국산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수입차는 중형차가 가장 많이 등록됐다.

국산 SUV는 최근 실용적인 소비 성향과 캠핑, 레저 열풍 등을 반영해 지난해 19.3%에서 올해 21.5%로 증가했다.

수입차에서는 중형차와 준중형차가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기존에는 중형차와 대형차가 과반수를 차지했지만, 수입차 구매 연령대가 20∼30대로 낮아지면서 대형차를 제치고 준중형차가 2위에 올랐다.

연료별로는 국산(56.2%)과 수입(64.0%) 모두 가솔린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국산은 해마다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반면, 수입 중고차는 디젤 비중이 해마다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해 수입 중고차 시장에서 가솔린은 72.6%, 디젤은 25.8%를 기록했으나 올해는 가솔린이 64.0%로 하락하고 디젤은 34.2%로 증가했다.

SK엔카의 최현석 마케팅부문장은 "디젤차는 하이브리드 모델보다 잔존가치가 보장돼 되팔 때 경제적 손해를 줄일 수 있고, 구매할 수 있는 모델이 다양해 찾는 소비자가 많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