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웨딩마치 1990년 이후 최소…출생아 수 ‘바닥’
입력 2014.12.24 (05:49) 수정 2014.12.24 (07:53) 연합뉴스
지난해 서울의 혼인건수가 1990년 이래 가장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출생아 수도 1981년 이후 최소치를 기록했다.

24일 서울시가 발간한 '통계로 본 서울시민 가족생활 변화'에 따르면 지난해 혼인건수는 6만 9천 건으로 20년 전인 1993년(10만 4천 건)보다 33.5% 감소했으며, 1990년(10만 3천843건) 이후 가장 적었다.

같은 기간 평균 초혼연령은 남성이 28.5세에서 32.6세로 4.1세, 여성이 25.7세에서 30.4세로 4.7세 늦어졌다.

만혼과 미혼의 증가로 여성의 출산 연령도 늦어지고, 출생아 수도 감소하는 추세다.

여성의 평균 출산 연령은 1993년 28세에서 지난해 32.5세로 늦어졌으며, 특히 첫째아 출산연령은 1993년 26.8세에서 지난해 31.5세로 높아졌다.

지난해 서울의 출생아 수는 8만 4천 명으로 1993년 17만 6천 명보다 52.2% 감소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81년(20만 3천 명) 이래 최소치로 집계됐다.

결혼에 대한 인식도 변화하고 있다.

올해 결혼을 꼭 해야 한다고 답한 서울시민은 55.6%로 2008년(68%)보다 감소한 반면, '해도 좋고 안 해도 좋은 선택의 문제'라고 답한 사람은 41%로 2008년(28.2%)보다 늘었다.

이혼에 대한 견해는 부정적인 태도에서 개인 선택의 문제라는 태도로 변화하는 추세다.

올해 이혼을 해서는 안 된다고 답한 시민은 41.8%로 2008년(57.3%)보다 줄었고, '할 수도 있고 안 할 수도 있는 선택의 문제'라고 답한 사람은 42.8%로 2008년(33.2%)보다 많아졌다.

합당한 이유가 있다면 이혼을 하는 게 좋다고 답한 비율도 12.4%로 2008년(6.9%)보다 증가했다.

황혼 이혼은 1993년 1만 5천 건에서 2003년 3만 2천 건까지 증가했다가 2011년부터 연 2만 건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동거기간 4년 이하 신혼부부의 이혼비율은 1993년 33.8%에서 지난해 21.3%로 줄었고, 동거기간 20년 이상 황혼 부부의 이혼비율은 같은 기간 8.6%에서 31.8%로 늘었다.
  • 서울 웨딩마치 1990년 이후 최소…출생아 수 ‘바닥’
    • 입력 2014-12-24 05:49:00
    • 수정2014-12-24 07:53:49
    연합뉴스
지난해 서울의 혼인건수가 1990년 이래 가장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출생아 수도 1981년 이후 최소치를 기록했다.

24일 서울시가 발간한 '통계로 본 서울시민 가족생활 변화'에 따르면 지난해 혼인건수는 6만 9천 건으로 20년 전인 1993년(10만 4천 건)보다 33.5% 감소했으며, 1990년(10만 3천843건) 이후 가장 적었다.

같은 기간 평균 초혼연령은 남성이 28.5세에서 32.6세로 4.1세, 여성이 25.7세에서 30.4세로 4.7세 늦어졌다.

만혼과 미혼의 증가로 여성의 출산 연령도 늦어지고, 출생아 수도 감소하는 추세다.

여성의 평균 출산 연령은 1993년 28세에서 지난해 32.5세로 늦어졌으며, 특히 첫째아 출산연령은 1993년 26.8세에서 지난해 31.5세로 높아졌다.

지난해 서울의 출생아 수는 8만 4천 명으로 1993년 17만 6천 명보다 52.2% 감소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81년(20만 3천 명) 이래 최소치로 집계됐다.

결혼에 대한 인식도 변화하고 있다.

올해 결혼을 꼭 해야 한다고 답한 서울시민은 55.6%로 2008년(68%)보다 감소한 반면, '해도 좋고 안 해도 좋은 선택의 문제'라고 답한 사람은 41%로 2008년(28.2%)보다 늘었다.

이혼에 대한 견해는 부정적인 태도에서 개인 선택의 문제라는 태도로 변화하는 추세다.

올해 이혼을 해서는 안 된다고 답한 시민은 41.8%로 2008년(57.3%)보다 줄었고, '할 수도 있고 안 할 수도 있는 선택의 문제'라고 답한 사람은 42.8%로 2008년(33.2%)보다 많아졌다.

합당한 이유가 있다면 이혼을 하는 게 좋다고 답한 비율도 12.4%로 2008년(6.9%)보다 증가했다.

황혼 이혼은 1993년 1만 5천 건에서 2003년 3만 2천 건까지 증가했다가 2011년부터 연 2만 건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동거기간 4년 이하 신혼부부의 이혼비율은 1993년 33.8%에서 지난해 21.3%로 줄었고, 동거기간 20년 이상 황혼 부부의 이혼비율은 같은 기간 8.6%에서 31.8%로 늘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