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뜨끈한 국물’ 생각날 때 가볼만한 여행지 어디?
입력 2014.12.24 (06:49) 수정 2014.12.24 (07:51) 연합뉴스
매서한 한파가 몰아치는 요즘 뜨끈한 국물이 생각날 때 가볼만 한 여행지로는 어디가 좋을까.

한국관광공사는 겨울철 별미 관광지로 ▲ 강원 고성(도치·장치·곰치) ▲ 충북 청주(두부·청국장) ▲ 경남 거제(대구탕) ▲ 전남 담양(국수) ▲ 전북 순창(순댓국) ▲ 대구(수구레국밥) ▲ 금산(인삼어죽) 등 7곳을 24일 추천했다.

◇ 동해안의 겨울 별미 삼총사…대진항 도치·장치·곰치(강원 고성군 현내면 대진항길) = 요즘 강원도 고성 앞바다에서는 도치·장치·곰치가 한창 잡히고 있다.

생김새가 흉측해 '못난이 삼형제'라고 불리는 이들 생선은 명태가 사라진 동해에서 겨울철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도치 요리로는 수컷을 데쳐 초고추장에 찍어 먹는 숙회와 암컷의 알·내장·데친 도치 살·신 김치를 넣고 개운하게 끓인 알탕이 대표적이다.

쫀득하고 꼬들꼬들한 도치 살은 식감이 일반 생선과 전혀 다르다.

장치는 바닷바람에 3∼4일 말려 고추장 양념과 콩나물을 넣고 찌거나 무를 넣고 조린다. 아무 양념 없이 쪄도 맛있다. 나박나박 썬 무, 파, 마늘을 넣고 맑게 끓인 곰칫국은 최고의 해장국이다.

동해안 겨울 별미 삼총사를 찾아 나선 고성 여행길에는 대진등대, 대진항, 화진포, 거진항, 청간정, 화암사, 진부령미술관 등 볼거리도 많다. 겨울 바다의 서정을 만끽할 수 있는 화진포해변은 일출 명소로도 유명하다.

문의전화는 고성군청 관광문화과 033)680-3362.

◇ 언마음까지 녹이는 착한 음식…청주 상당산성내 산성마을 두부·청국장(충북 청주시 성내로 일대) = 움츠러든 어깨를 펴게 해주는 두부 요리를 만나러 충북 청주의 상당산성으로 간다.

그 곳에 자리한 산성마을은 닭백숙을 비롯해 청국장, 두부 요리 등 토속 음식을 파는 식당이 모여 있는 한옥마을이다.

그중 '상당집'은 직접 만든 두부 요리, 청국장찌개, 비지찌개를 메뉴로 내는 식당이다. 순두부는 겨울 추위를 녹여주는 따듯한 아이스크림 같다. 발효한 비지도 무료로 가져갈 수 있다.

청주를 비롯한 충북 지역 역사와 문화를 만나는 국립청주박물관과 실내 놀이시설인 청주에듀피아는 방학을 맞은 아이들과 함께 즐기기 좋은 공간이다. 활기 넘치는 육거리종합시장에도 소박하고 따뜻한 겨울 음식이 있다.

문의전화는 청주시청 관광과 043)201-2042.

◇ 겨울 별미 대구가 돌아왔다…거제 외포 대구탕(경남 거제시 장목면 외포5길) = 찬 바람이 부는 12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대구가 제철이다.

거제 외포리는 전국 대구 물량 30% 이상을 차지하는 집산지이다. 이른 새벽 물때에 맞춰 조업을 나간 배들이 하나 둘 외포리로 모여 싱싱한 대구를 풀어놓는다.

크고 위협적인 입, 얼룩덜룩한 무늬가 위풍당당해 보이는 대구는 경매를 거쳐 인근 식당과 전국으로 나간다. 대구잡이 배가 모이고 경매가 열리다 보니 외포리에는 살아있는 대구로 요리하는 음식점 10여 곳이 있다.

맑게 끓인 대구탕은 뽀얀 국물이 구수하면서도 진한 맛을 낸다. 김치에 싸서 조리한 대구찜은 하얀 대구 살의 담백함과 김치의 신맛이 잘 어우러진다. 생대구회는 산지이기에 맛볼 수 있는 별식이다.

거제는 아름다운 풍경이 많은 곳으로도 유명하다. 정열적이고 강렬한 동백꽃이 피는 지심도, 바람과 함께 추억을 만들기 좋은 신선대·바람의 언덕, 귀여운 돌고래가 멋진 쇼를 펼치는 거제씨월드, 어둠이 내리면 오색 불빛으로 바다를 수놓는 거가대교는 빼놓을 수 없는 거제의 명소다.

문의전화는 거제시청 문화관광과 055)639-4172.

◇ 뜨끈한 국수 한 그릇 먹고 나서는 담양 겨울 여행(전남 담양군 담양읍 객사3길 일대) = 담양 국수거리는 물국수·비빔국수·삶은 달걀로 유명하다.

이 곳에서는 대부분 국수재료로 중면을 사용하고 서너 가지 반찬을 곁들인다.

특히 손님들 사이에서 '약계란'이라고 불리는 삶은 달걀은 멸치 국물에 삶기 때문에 소금을 찍지 않고도 짭조름하고 구수한 맛이 난다. 댓잎 가루를 넣은 댓잎물국수와 각종 한약재를 넣고 끓인 댓잎 약계란도 이곳의 겨울 별미다.

국수거리에서 멀지 않은 죽녹원에는 초록 잎사귀 사이로 흰 눈이 내리는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진다.

죽녹원 안에 담양의 유명한 정자를 모아놓은 죽향문화체험마을이 있다.

2007년 아시아 최초로 '슬로시티' 타이틀을 단 창평면 삼지내마을은 느릿느릿 걸을수록 정겹게 다가오는 곳이다. 창평 쌀엿은 이곳의 대표적인 슬로푸드이다. 쌀엿 만드는 체험도 해볼 수 있다.

문의전화는 담양군청 관광레저과 061)380-3151.

◇ 고소한 피순대에 개운한 국물이 꽁꽁 언 몸을 녹이네…순창시장 순대골목( 전북 순창군 순창읍 남계로) = 깨끗이 씻은 돼지 창자에 선지와 각종 채소를 가득 채운 피순대는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개운한 국물을 부어 팔팔 끓인 순댓국 한 그릇이면 추위에 언 몸이 따뜻해진다.

피순대를 전문으로 하는 순창시장 순대골목에는 2대나 3대째 가업을 잇는 집이 대부분이다.

장날에 줄 서서 먹는 '2대째순대', 순창에서 가장 오래된 '연다라전통순대', 국물맛이 좋은 '봉깨순대' 등 상호도 정겹다. 시장에서 식당 6∼7곳이 수십년째 성업 중이다.

순창의 참맛은 장에 있다. 순창고추장민속마을에 가면 고추장 명인들이 저마다 비법으로 담근 장류와 장아찌가 입맛을 당긴다.

마을 맨 끝에 위치한 순창장류체험관에서는 고추장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다.

순창 고추장 시원지 전시관이 있는 만일사, 회문산의 겨울 정취를 느낄 수 있는 회문산 자연휴양림도 인상적이다.

눈꽃 트레킹의 명소 강천산은 눈 덮인 산, 빨간 현수교, 얼어붙은 병풍폭포, 구장군폭포까지 추위를 잊게 만드는 볼거리가 가득하다.

문의 전화는 순창군청 문화관광과 063)650-1612.

◇ 뜨끈하고 꼬들꼬들한 겨울 별미…현풍 장터 수구레국밥(대구시 달성군 현풍면 현풍로) = 찬 바람이 부는 계절이면 뜨끈한 국밥 한 그릇이 그립다.

대구 달성군 현풍 장터의 훈훈한 겨울 별미는 수구레국밥이다.

수구레국밥은 현풍 장날 맛볼 수 있던 서민들의 대표 음식이다.

상설시장인 현풍백년도깨비시장이 들어선 뒤에도 수구레국밥 식당들은 '수십 년 전통' 타이틀을 내걸고 추억의 맛을 전하고 있다.

수구레는 소의 껍질 안쪽과 살 사이의 아교질 부위를 일컫는다.

수구레, 선지, 콩나물, 파 등을 푸짐하게 넣고 가마솥에 오랫동안 삶아 진한 국물을 우려낸다.

씹을수록 꼬들꼬들한 식감은 소의 다른 부위에서 전해지는 맛과는 차원이 다르다. 장터 구경을 하고 난 뒤에는 도동서원, 비슬산 등을 둘러보면 좋다.

문의전화는 달성군청 관광과 053)668-2481.

◇ 인삼과 금강이 빚어낸 겨울 보양식을 맛보다…인삼어죽마을(충남 금산군 제원면 금강로·용화로 일원 인삼어죽마을) = 충남 금산은 명실상부한 인삼의 고장이다.

인삼은 예부터 귀한 약재로 쓰였고, 지금도 건강을 상징하는 대표 약재다.

금산에는 삼계탕, 인삼튀김, 인삼막걸리 등 인삼을 활용한 먹거리가 다양하다.

특히 제원면 일대 금강변에는 인삼어죽을 만들어 파는 집이 즐비해 인삼어죽마을로 불린다.

금강 상류에 자리잡은 제원면은 물고기가 많이 잡혀 천렵이 행해지던 곳으로, 민물고기를 이용한 음식이 전해져 내려온다.

게다가 인삼의 고장이니 인삼어죽이 탄생한 것은 자연스러운 결과다.

인삼과 금강이 빚어낸 인삼어죽은 추운 겨울 온몸을 따뜻하고 든든하게 해준다.

천내리 용호석, 부엉산, 드라이브 코스로 제격인 적벽강이 인삼어죽마을 근처에 있다.

문의전화는 금산군청 공보과 041)750-2373, 금산관광안내소 041)750-2626.
  • ‘뜨끈한 국물’ 생각날 때 가볼만한 여행지 어디?
    • 입력 2014-12-24 06:49:16
    • 수정2014-12-24 07:51:44
    연합뉴스
매서한 한파가 몰아치는 요즘 뜨끈한 국물이 생각날 때 가볼만 한 여행지로는 어디가 좋을까.

한국관광공사는 겨울철 별미 관광지로 ▲ 강원 고성(도치·장치·곰치) ▲ 충북 청주(두부·청국장) ▲ 경남 거제(대구탕) ▲ 전남 담양(국수) ▲ 전북 순창(순댓국) ▲ 대구(수구레국밥) ▲ 금산(인삼어죽) 등 7곳을 24일 추천했다.

◇ 동해안의 겨울 별미 삼총사…대진항 도치·장치·곰치(강원 고성군 현내면 대진항길) = 요즘 강원도 고성 앞바다에서는 도치·장치·곰치가 한창 잡히고 있다.

생김새가 흉측해 '못난이 삼형제'라고 불리는 이들 생선은 명태가 사라진 동해에서 겨울철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도치 요리로는 수컷을 데쳐 초고추장에 찍어 먹는 숙회와 암컷의 알·내장·데친 도치 살·신 김치를 넣고 개운하게 끓인 알탕이 대표적이다.

쫀득하고 꼬들꼬들한 도치 살은 식감이 일반 생선과 전혀 다르다.

장치는 바닷바람에 3∼4일 말려 고추장 양념과 콩나물을 넣고 찌거나 무를 넣고 조린다. 아무 양념 없이 쪄도 맛있다. 나박나박 썬 무, 파, 마늘을 넣고 맑게 끓인 곰칫국은 최고의 해장국이다.

동해안 겨울 별미 삼총사를 찾아 나선 고성 여행길에는 대진등대, 대진항, 화진포, 거진항, 청간정, 화암사, 진부령미술관 등 볼거리도 많다. 겨울 바다의 서정을 만끽할 수 있는 화진포해변은 일출 명소로도 유명하다.

문의전화는 고성군청 관광문화과 033)680-3362.

◇ 언마음까지 녹이는 착한 음식…청주 상당산성내 산성마을 두부·청국장(충북 청주시 성내로 일대) = 움츠러든 어깨를 펴게 해주는 두부 요리를 만나러 충북 청주의 상당산성으로 간다.

그 곳에 자리한 산성마을은 닭백숙을 비롯해 청국장, 두부 요리 등 토속 음식을 파는 식당이 모여 있는 한옥마을이다.

그중 '상당집'은 직접 만든 두부 요리, 청국장찌개, 비지찌개를 메뉴로 내는 식당이다. 순두부는 겨울 추위를 녹여주는 따듯한 아이스크림 같다. 발효한 비지도 무료로 가져갈 수 있다.

청주를 비롯한 충북 지역 역사와 문화를 만나는 국립청주박물관과 실내 놀이시설인 청주에듀피아는 방학을 맞은 아이들과 함께 즐기기 좋은 공간이다. 활기 넘치는 육거리종합시장에도 소박하고 따뜻한 겨울 음식이 있다.

문의전화는 청주시청 관광과 043)201-2042.

◇ 겨울 별미 대구가 돌아왔다…거제 외포 대구탕(경남 거제시 장목면 외포5길) = 찬 바람이 부는 12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대구가 제철이다.

거제 외포리는 전국 대구 물량 30% 이상을 차지하는 집산지이다. 이른 새벽 물때에 맞춰 조업을 나간 배들이 하나 둘 외포리로 모여 싱싱한 대구를 풀어놓는다.

크고 위협적인 입, 얼룩덜룩한 무늬가 위풍당당해 보이는 대구는 경매를 거쳐 인근 식당과 전국으로 나간다. 대구잡이 배가 모이고 경매가 열리다 보니 외포리에는 살아있는 대구로 요리하는 음식점 10여 곳이 있다.

맑게 끓인 대구탕은 뽀얀 국물이 구수하면서도 진한 맛을 낸다. 김치에 싸서 조리한 대구찜은 하얀 대구 살의 담백함과 김치의 신맛이 잘 어우러진다. 생대구회는 산지이기에 맛볼 수 있는 별식이다.

거제는 아름다운 풍경이 많은 곳으로도 유명하다. 정열적이고 강렬한 동백꽃이 피는 지심도, 바람과 함께 추억을 만들기 좋은 신선대·바람의 언덕, 귀여운 돌고래가 멋진 쇼를 펼치는 거제씨월드, 어둠이 내리면 오색 불빛으로 바다를 수놓는 거가대교는 빼놓을 수 없는 거제의 명소다.

문의전화는 거제시청 문화관광과 055)639-4172.

◇ 뜨끈한 국수 한 그릇 먹고 나서는 담양 겨울 여행(전남 담양군 담양읍 객사3길 일대) = 담양 국수거리는 물국수·비빔국수·삶은 달걀로 유명하다.

이 곳에서는 대부분 국수재료로 중면을 사용하고 서너 가지 반찬을 곁들인다.

특히 손님들 사이에서 '약계란'이라고 불리는 삶은 달걀은 멸치 국물에 삶기 때문에 소금을 찍지 않고도 짭조름하고 구수한 맛이 난다. 댓잎 가루를 넣은 댓잎물국수와 각종 한약재를 넣고 끓인 댓잎 약계란도 이곳의 겨울 별미다.

국수거리에서 멀지 않은 죽녹원에는 초록 잎사귀 사이로 흰 눈이 내리는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진다.

죽녹원 안에 담양의 유명한 정자를 모아놓은 죽향문화체험마을이 있다.

2007년 아시아 최초로 '슬로시티' 타이틀을 단 창평면 삼지내마을은 느릿느릿 걸을수록 정겹게 다가오는 곳이다. 창평 쌀엿은 이곳의 대표적인 슬로푸드이다. 쌀엿 만드는 체험도 해볼 수 있다.

문의전화는 담양군청 관광레저과 061)380-3151.

◇ 고소한 피순대에 개운한 국물이 꽁꽁 언 몸을 녹이네…순창시장 순대골목( 전북 순창군 순창읍 남계로) = 깨끗이 씻은 돼지 창자에 선지와 각종 채소를 가득 채운 피순대는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개운한 국물을 부어 팔팔 끓인 순댓국 한 그릇이면 추위에 언 몸이 따뜻해진다.

피순대를 전문으로 하는 순창시장 순대골목에는 2대나 3대째 가업을 잇는 집이 대부분이다.

장날에 줄 서서 먹는 '2대째순대', 순창에서 가장 오래된 '연다라전통순대', 국물맛이 좋은 '봉깨순대' 등 상호도 정겹다. 시장에서 식당 6∼7곳이 수십년째 성업 중이다.

순창의 참맛은 장에 있다. 순창고추장민속마을에 가면 고추장 명인들이 저마다 비법으로 담근 장류와 장아찌가 입맛을 당긴다.

마을 맨 끝에 위치한 순창장류체험관에서는 고추장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다.

순창 고추장 시원지 전시관이 있는 만일사, 회문산의 겨울 정취를 느낄 수 있는 회문산 자연휴양림도 인상적이다.

눈꽃 트레킹의 명소 강천산은 눈 덮인 산, 빨간 현수교, 얼어붙은 병풍폭포, 구장군폭포까지 추위를 잊게 만드는 볼거리가 가득하다.

문의 전화는 순창군청 문화관광과 063)650-1612.

◇ 뜨끈하고 꼬들꼬들한 겨울 별미…현풍 장터 수구레국밥(대구시 달성군 현풍면 현풍로) = 찬 바람이 부는 계절이면 뜨끈한 국밥 한 그릇이 그립다.

대구 달성군 현풍 장터의 훈훈한 겨울 별미는 수구레국밥이다.

수구레국밥은 현풍 장날 맛볼 수 있던 서민들의 대표 음식이다.

상설시장인 현풍백년도깨비시장이 들어선 뒤에도 수구레국밥 식당들은 '수십 년 전통' 타이틀을 내걸고 추억의 맛을 전하고 있다.

수구레는 소의 껍질 안쪽과 살 사이의 아교질 부위를 일컫는다.

수구레, 선지, 콩나물, 파 등을 푸짐하게 넣고 가마솥에 오랫동안 삶아 진한 국물을 우려낸다.

씹을수록 꼬들꼬들한 식감은 소의 다른 부위에서 전해지는 맛과는 차원이 다르다. 장터 구경을 하고 난 뒤에는 도동서원, 비슬산 등을 둘러보면 좋다.

문의전화는 달성군청 관광과 053)668-2481.

◇ 인삼과 금강이 빚어낸 겨울 보양식을 맛보다…인삼어죽마을(충남 금산군 제원면 금강로·용화로 일원 인삼어죽마을) = 충남 금산은 명실상부한 인삼의 고장이다.

인삼은 예부터 귀한 약재로 쓰였고, 지금도 건강을 상징하는 대표 약재다.

금산에는 삼계탕, 인삼튀김, 인삼막걸리 등 인삼을 활용한 먹거리가 다양하다.

특히 제원면 일대 금강변에는 인삼어죽을 만들어 파는 집이 즐비해 인삼어죽마을로 불린다.

금강 상류에 자리잡은 제원면은 물고기가 많이 잡혀 천렵이 행해지던 곳으로, 민물고기를 이용한 음식이 전해져 내려온다.

게다가 인삼의 고장이니 인삼어죽이 탄생한 것은 자연스러운 결과다.

인삼과 금강이 빚어낸 인삼어죽은 추운 겨울 온몸을 따뜻하고 든든하게 해준다.

천내리 용호석, 부엉산, 드라이브 코스로 제격인 적벽강이 인삼어죽마을 근처에 있다.

문의전화는 금산군청 공보과 041)750-2373, 금산관광안내소 041)750-2626.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