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3분기 GDP 성장률 5.0%…11년래 최고치
입력 2014.12.24 (06:52) 수정 2014.12.24 (13:53) 연합뉴스
미국의 지난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연간 환산 기준 5.0%로 확정됐다.

지난 10월 발표된 잠정치 3.5%보다 무려 1.5%포인트 높은 값이며, 2003년 3분기 이후 11년 만에 가장 빠른 성장 속도다.

미국 상무부는 22일(현지시간) "개인소비지출(PCE)과 비거주자 고정자산투자가 지난달 2차 잠정치를 발표했을 때보다 증가하는 등 변화된 정보를 반영해" GDP 성장률을 수정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상무부는 분기별 경제성장률을 잠정치·수정치·확정치로 세 차례에 걸쳐 발표한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지난 3분기 미국 경제의 성장 폭이 4.6%였던 2분기보다는 낮은 4.3%가량일 것이라고 예측했지만, GDP 확정치는 이런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었다.

블룸버그 설문조사에 응답한 전문가들이 제시한 가장 높은 성장률은 4.5%였다.

미국 경제의 약 70%를 차지하는 소비지출은 지난 3분기에 이전 전망치 2.2%보다 훨씬 높은 3.2%의 증가율을 보였던 것으로 수정 집계됐다. 기업 투자 역시 7.1%에서 8.9%로 높아졌다.

지난 3분기의 미국 경제의 성장세가 예상보다 훨씬 강했던 것으로 나타나면서 4분기에 약 2.5%, 내년에 약 3.0% 정도인 금융시장 전문가들의 예상 성장률도 상향조정될 가능성이 커졌다.

미국 상무부는 또 지난달 미국인의 개인소득 증가율이 지난 6월 이후 가장 높은 0.4%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상무부 발표에서 지난달 미국인의 소비지출 증가율은 지난 8월 이후 가장 높은 0.6%였다. 지난 10월의 소비지출 증가율은 0.2%에서 0.3%로 수정됐다.

저유가 기조에 힘입어 지난달에도 물가 상승은 억제됐다.

지난달의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상승률은 전월 대비 0.2%, 전년 동월 대비 1.2%였다. 식료품과 에너지 관련 항목을 제외한 지난달 핵심 PCE 물가 상승률은 한달 전에 비해 0.1% 미만으로 산출됐고,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도 1.4% 증가하는 데 그쳤다.

자동차 서비스업체 AAA의 집계에서 지난 2분기까지만 해도 1갤런(약 3.8ℓ)당 3달러대 중반이었던 미국의 일반등급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22일 현재 2.39달러로 떨어졌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핵심 PCE 물가지수 목표치를 2%로 설정하고 있다.
  • 미국 3분기 GDP 성장률 5.0%…11년래 최고치
    • 입력 2014-12-24 06:52:09
    • 수정2014-12-24 13:53:29
    연합뉴스
미국의 지난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연간 환산 기준 5.0%로 확정됐다.

지난 10월 발표된 잠정치 3.5%보다 무려 1.5%포인트 높은 값이며, 2003년 3분기 이후 11년 만에 가장 빠른 성장 속도다.

미국 상무부는 22일(현지시간) "개인소비지출(PCE)과 비거주자 고정자산투자가 지난달 2차 잠정치를 발표했을 때보다 증가하는 등 변화된 정보를 반영해" GDP 성장률을 수정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상무부는 분기별 경제성장률을 잠정치·수정치·확정치로 세 차례에 걸쳐 발표한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지난 3분기 미국 경제의 성장 폭이 4.6%였던 2분기보다는 낮은 4.3%가량일 것이라고 예측했지만, GDP 확정치는 이런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었다.

블룸버그 설문조사에 응답한 전문가들이 제시한 가장 높은 성장률은 4.5%였다.

미국 경제의 약 70%를 차지하는 소비지출은 지난 3분기에 이전 전망치 2.2%보다 훨씬 높은 3.2%의 증가율을 보였던 것으로 수정 집계됐다. 기업 투자 역시 7.1%에서 8.9%로 높아졌다.

지난 3분기의 미국 경제의 성장세가 예상보다 훨씬 강했던 것으로 나타나면서 4분기에 약 2.5%, 내년에 약 3.0% 정도인 금융시장 전문가들의 예상 성장률도 상향조정될 가능성이 커졌다.

미국 상무부는 또 지난달 미국인의 개인소득 증가율이 지난 6월 이후 가장 높은 0.4%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상무부 발표에서 지난달 미국인의 소비지출 증가율은 지난 8월 이후 가장 높은 0.6%였다. 지난 10월의 소비지출 증가율은 0.2%에서 0.3%로 수정됐다.

저유가 기조에 힘입어 지난달에도 물가 상승은 억제됐다.

지난달의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상승률은 전월 대비 0.2%, 전년 동월 대비 1.2%였다. 식료품과 에너지 관련 항목을 제외한 지난달 핵심 PCE 물가 상승률은 한달 전에 비해 0.1% 미만으로 산출됐고,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도 1.4% 증가하는 데 그쳤다.

자동차 서비스업체 AAA의 집계에서 지난 2분기까지만 해도 1갤런(약 3.8ℓ)당 3달러대 중반이었던 미국의 일반등급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22일 현재 2.39달러로 떨어졌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핵심 PCE 물가지수 목표치를 2%로 설정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