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방북자 7만 6천여 명…2008년의 40% 수준
입력 2014.12.24 (10:36) 수정 2014.12.24 (10:38) 경제
현 정부 들어 방북자 수가 지난 정부의 40% 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북한 주요통계지표' 자료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첫 해인 지난해 방북자 수는 7만6천5백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이명박 정부 첫 해인 2008년 방북자 수 18만6천4백여 명의 41%에 불과한 수치입니다.

지난해 방북자의 대부분은 개성공단 관련 방북자로, 북한 핵실험과 박근혜 정부의 대북 강경기조의 영향으로 방북자 수가 대폭 줄어든 것으로 분석됩니다.
  • 지난해 방북자 7만 6천여 명…2008년의 40% 수준
    • 입력 2014-12-24 10:36:25
    • 수정2014-12-24 10:38:24
    경제
현 정부 들어 방북자 수가 지난 정부의 40% 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북한 주요통계지표' 자료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첫 해인 지난해 방북자 수는 7만6천5백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이명박 정부 첫 해인 2008년 방북자 수 18만6천4백여 명의 41%에 불과한 수치입니다.

지난해 방북자의 대부분은 개성공단 관련 방북자로, 북한 핵실험과 박근혜 정부의 대북 강경기조의 영향으로 방북자 수가 대폭 줄어든 것으로 분석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