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 외인 3인방, 벌써 팬서비스 ‘메리 X-마스’
입력 2014.12.24 (15:23) 수정 2014.12.24 (16:24) 연합뉴스
내년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고 한국 무대에서 뛸 외국인 선수 3인방이 한국 팬들에게 근황을 전하며 크리스마스 인사를 건네는 등 벌써 '팬서비스'에 나섰다.

LG는 23일 내야수 잭 한나한(34)과 계약하고 2015년 시즌에서 뛸 외국인 선수 3명의 구성을 완료했다. 이들은 모두 다음 달 미국 애리조나에서 진행되는 스프링캠프 때 본격적으로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오른손 투수 헨리 소사(29)는 24일 구단을 통해 전한 크리스마스 메시지에서 "LG 트윈스의 유니폼을 입게 돼 매우 기쁘다"며 "LG가 우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KIA 타이거즈(2012∼2013년)에 이어 올해 넥센 히어로즈에서 뛰고 LG로 오게 된 소사는 "한국 리그에서 세 번째 팀이지만 LG가 마지막 팀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시즌에 임하겠다"며 "작년에 잠실에서 성적이 좋았던 분위기를 최대한 살리겠다"고 말했다.

오른손 투수 루카스 하렐(29)은 "한국 최고 인기구단인 LG에 입단해서 정말 기쁘다"며 "시즌까지 기다리는 것이 무척 힘들 정도로 빨리 마운드에 서고 싶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미국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 출신인 그는 "LG 팬들이 나에게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다"며 "스프링캠프부터 잘 준비해서 2015시즌 LG트윈스 승리에 최대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내년 LG의 3루수로 뛰게 될 한나한은 "한국은 상당히 춥다고 들었다. 가족들과 함께 즐겁고 행복한 크리스마스가 되길 바란다"며 "메리 크리스마스!"라고 인사를 전했다.
  • LG 외인 3인방, 벌써 팬서비스 ‘메리 X-마스’
    • 입력 2014-12-24 15:23:55
    • 수정2014-12-24 16:24:19
    연합뉴스
내년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고 한국 무대에서 뛸 외국인 선수 3인방이 한국 팬들에게 근황을 전하며 크리스마스 인사를 건네는 등 벌써 '팬서비스'에 나섰다.

LG는 23일 내야수 잭 한나한(34)과 계약하고 2015년 시즌에서 뛸 외국인 선수 3명의 구성을 완료했다. 이들은 모두 다음 달 미국 애리조나에서 진행되는 스프링캠프 때 본격적으로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오른손 투수 헨리 소사(29)는 24일 구단을 통해 전한 크리스마스 메시지에서 "LG 트윈스의 유니폼을 입게 돼 매우 기쁘다"며 "LG가 우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KIA 타이거즈(2012∼2013년)에 이어 올해 넥센 히어로즈에서 뛰고 LG로 오게 된 소사는 "한국 리그에서 세 번째 팀이지만 LG가 마지막 팀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시즌에 임하겠다"며 "작년에 잠실에서 성적이 좋았던 분위기를 최대한 살리겠다"고 말했다.

오른손 투수 루카스 하렐(29)은 "한국 최고 인기구단인 LG에 입단해서 정말 기쁘다"며 "시즌까지 기다리는 것이 무척 힘들 정도로 빨리 마운드에 서고 싶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미국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 출신인 그는 "LG 팬들이 나에게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다"며 "스프링캠프부터 잘 준비해서 2015시즌 LG트윈스 승리에 최대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내년 LG의 3루수로 뛰게 될 한나한은 "한국은 상당히 춥다고 들었다. 가족들과 함께 즐겁고 행복한 크리스마스가 되길 바란다"며 "메리 크리스마스!"라고 인사를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