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14 빛낸’ 손연재, 국제체조연맹 홈피 장식
입력 2014.12.24 (17:07) 수정 2014.12.24 (17:22) 연합뉴스
[사진 출처=국제체조연맹]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국제체조연맹(FIG) 홈페이지(www.fig-gymnastics.com) 메인 화면의 주인공이 됐다.

24일 FIG 홈페이지를 보면, 올해 세계 체조계를 총결산하는 시리즈 기사의 표지 사진으로 손연재의 리본 연기 사진이 걸려 있다.

이 기사는 FIG는 올 한해 기계체조, 리듬체조, 트램펄린, 아크로바틱, 에어로빅을 망라한 체조계 주요 뉴스와 세계 정상급 체조 스타들의 성과를 계절별로 정리한 것이다.

FIG는 "2014년은 체조계에 굉장한 한 해였다"며 올해를 빛낸 주요 사건과 이야기 중 하나로 손연재가 거둔 성과를 언급했다.

4월의 주요 뉴스로 FIG는 "한국의 손연재는 리스본 월드컵에서 5개의 금메달 중 4개를 휩쓸면서 한국 리듬체조 역사를 새로 썼다"며 "그녀는 월드컵 대회에서 개인종합 금메달을 딴 최초의 한국 선수로 기록됐다"고 소개했다.

손연재는 9월 뉴스에도 등장했다. FIG는 손연재가 9월 터키 이즈미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후프 동메달을 목에 건 것을 두고 "리듬체조 세계선수권에서 메달을 딴 최초의 한국인이 되면서 다시 한번 조국의 역사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FIG는 "손연재는 세계선수권에서의 기세를 몰아나가 홈 관중의 열띤 응원 속에서 아시안게임 리듬체조의 우승자가 됐다"며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순간을 빼놓지 않았다.

한편, FIG는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홍콩의 섹와이훙이 런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도마의 신' 양학선(22·수원시청)을 누르고 금메달의 주인공이 된 것을 '이 대회 최대 이변'으로 꼽았다.
  • ‘2014 빛낸’ 손연재, 국제체조연맹 홈피 장식
    • 입력 2014-12-24 17:07:14
    • 수정2014-12-24 17:22:41
    연합뉴스
[사진 출처=국제체조연맹]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국제체조연맹(FIG) 홈페이지(www.fig-gymnastics.com) 메인 화면의 주인공이 됐다.

24일 FIG 홈페이지를 보면, 올해 세계 체조계를 총결산하는 시리즈 기사의 표지 사진으로 손연재의 리본 연기 사진이 걸려 있다.

이 기사는 FIG는 올 한해 기계체조, 리듬체조, 트램펄린, 아크로바틱, 에어로빅을 망라한 체조계 주요 뉴스와 세계 정상급 체조 스타들의 성과를 계절별로 정리한 것이다.

FIG는 "2014년은 체조계에 굉장한 한 해였다"며 올해를 빛낸 주요 사건과 이야기 중 하나로 손연재가 거둔 성과를 언급했다.

4월의 주요 뉴스로 FIG는 "한국의 손연재는 리스본 월드컵에서 5개의 금메달 중 4개를 휩쓸면서 한국 리듬체조 역사를 새로 썼다"며 "그녀는 월드컵 대회에서 개인종합 금메달을 딴 최초의 한국 선수로 기록됐다"고 소개했다.

손연재는 9월 뉴스에도 등장했다. FIG는 손연재가 9월 터키 이즈미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후프 동메달을 목에 건 것을 두고 "리듬체조 세계선수권에서 메달을 딴 최초의 한국인이 되면서 다시 한번 조국의 역사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FIG는 "손연재는 세계선수권에서의 기세를 몰아나가 홈 관중의 열띤 응원 속에서 아시안게임 리듬체조의 우승자가 됐다"며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순간을 빼놓지 않았다.

한편, FIG는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홍콩의 섹와이훙이 런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도마의 신' 양학선(22·수원시청)을 누르고 금메달의 주인공이 된 것을 '이 대회 최대 이변'으로 꼽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