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한여름의 크리스마스’ 브라질 관광 특수
입력 2014.12.24 (21:37) 수정 2014.12.24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여름의 크리스마스'

북반구에 위치한 우리로서는 익숙지 않죠.

그런데 남반구의 브라질에서는 이 낯설음을 잘 활용해 관광객을 끌어들이는데 성공했다고 합니다.

이색 현장으로 박영관 특파원이 안내합니다.

<리포트>

하얀 눈 대신 뜨거운 태양 아래서 맞는 크리스마스.

인구 3만4천 명인 작은 도시, 그라마두가 관광객으로 북적이는 계절입니다.

함께 사진 찍는 게 직업인 산타클로스.

손으로 문지르면 금방 지워지는 비누거품, 눈도 브라질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풍경입니다.

남미에서 유일한 실내스키장에는 하루 2~3천 명의 관광객이 몰립니다.

<인터뷰> 지우마라(관광객) : "여기는 정말 추워요. 스키장도 가보고 썰매도 타서 조금 익숙해졌는데 이곳에 있는 것이 너무 좋아요."

20여 가지의 화려한 공연도 관광객을 사로잡습니다.

작은 마을에서 이렇게 다양한 볼거리를 만들어낼 수 있는 건 주민 1,000여 명이 공연에 직접 참여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네스톨(그라마두 시장) : "크리스마스 행사가 성공적인 이유는 무엇보다 주민들이 직접 만든 이 행사에 참여하는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크리스마스 트리도 학생들이 수집한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들고 있습니다.

해마다 크리스마스 전후 약 두 달 동안 이 거리에는 100만 명 넘는 관광객이 찾아오고 있습니다.

브라질 그라마두에서 KBS 뉴스 박영관입니다.
  • [지금 세계는] ‘한여름의 크리스마스’ 브라질 관광 특수
    • 입력 2014-12-24 21:38:55
    • 수정2014-12-24 21:56:16
    뉴스 9
<앵커 멘트>

'한여름의 크리스마스'

북반구에 위치한 우리로서는 익숙지 않죠.

그런데 남반구의 브라질에서는 이 낯설음을 잘 활용해 관광객을 끌어들이는데 성공했다고 합니다.

이색 현장으로 박영관 특파원이 안내합니다.

<리포트>

하얀 눈 대신 뜨거운 태양 아래서 맞는 크리스마스.

인구 3만4천 명인 작은 도시, 그라마두가 관광객으로 북적이는 계절입니다.

함께 사진 찍는 게 직업인 산타클로스.

손으로 문지르면 금방 지워지는 비누거품, 눈도 브라질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풍경입니다.

남미에서 유일한 실내스키장에는 하루 2~3천 명의 관광객이 몰립니다.

<인터뷰> 지우마라(관광객) : "여기는 정말 추워요. 스키장도 가보고 썰매도 타서 조금 익숙해졌는데 이곳에 있는 것이 너무 좋아요."

20여 가지의 화려한 공연도 관광객을 사로잡습니다.

작은 마을에서 이렇게 다양한 볼거리를 만들어낼 수 있는 건 주민 1,000여 명이 공연에 직접 참여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네스톨(그라마두 시장) : "크리스마스 행사가 성공적인 이유는 무엇보다 주민들이 직접 만든 이 행사에 참여하는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크리스마스 트리도 학생들이 수집한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들고 있습니다.

해마다 크리스마스 전후 약 두 달 동안 이 거리에는 100만 명 넘는 관광객이 찾아오고 있습니다.

브라질 그라마두에서 KBS 뉴스 박영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